라인
왼쪽
오른쪽
HOME 포커스&인터뷰
세계적 카디자이너 ‘사이먼 로스비’, 폭스바겐에서 현대차로.....
제이콥 기자 | 승인 2017.06.10 11:21

세계 최고의 수준으로 평가받는 자동차 디자이너 사이먼 로비스(50세,Simon Loasby)가 폭스바겐 그룹에서 현대자동차 그룹으로 둥지를 옮겼다. 사이먼 로비스는 그동안 폭스바겐그룹 중국 디자인파트를 총괄해 왔다. 로비스는 현대차에서도 중국기술연구소 디자인을 맡게 된다.

글로벌 시장에서 디자인은 핵심 경쟁력이어서 우수한 디자이너를 확보하는 것 자체가 경쟁이다. 현대자동차는 사이먼 로비스의 영입을 통해 진일보한 디자인 역량으로 일류 자동차 기업들과 불꽃 튀는 경쟁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6월 중순부터 현대차에 합류하게 될 사이먼 로스비 상무는 현대디자인센터장 루크 동커볼케 전무와 함께 현대차 중국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수립하고 중국 시장 특성을 반영한 현지 전략 모델의 디자인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폭스바겐의 중국디자인센터 근무 경험을 살려 현대차그룹 중국기술연구소 디자이너들의 육성 및 인재 확보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사이먼 로스비 상무는 10년 가까이 전문적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기호를 연구하고 이를 차량 디자인에 최대한 담아내면서 중국 자동차 디자인 업계 최고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그는 런던대학교 기계공학과와 영국왕립예술학교(Royal College of Art) 자동차 디자인 석사과정을 거쳐 1991년 롤스로이스와 벤틀리에서 자동차 디자이너로서의 경력을 시작, 30대 초반에 벤틀리 선임 디자이너로 임명됐다.

당시 롤스로이스 실버 세라프(Silver Seraph), 벤틀리 아르나지(Arnage) 등 다양한 럭셔리카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특히 벤틀리 컨티넨탈 GT 1세대 디자인을 주도하면서 역량을 인정 받았다.

2001년부터 폭스바겐 독일 본사에서 디자인 전략 수립 및 선행 디자인 업무를 수행했으며 2008년에는 폭스바겐그룹의 중국 디자인 총괄로 임명돼 중국 현지에서 중국 전용모델과 글로벌 모델의 중국형 디자인 개발을 담당했다.

사이먼 로스비 상무는 최근까지 상하이와 베이징에 각각 위치한 상하이 폭스바겐과 이치 폭스바겐의 디자인 스튜디오를 총괄 운영했으며 스코다 브랜드의 중국 디자인 개발까지 맡았다.

중국에서 근무하면서 폭스바겐의 중국 전용모델인 산타나(Santana), 뉴 라비다(New Lavida), 중국형 파사트(Passat) 등을 디자인했으며 2016년에 양산돼 호평을 받은 라만도(Lamando), 피데온(Phideon)은 사이먼 로스비가 디자인한 콘셉트카 NMC, C Coupe GTE를 양산한 차들이다.

현대자동차는 사이먼 로스비 상무는 전세계 자동차 브랜드의 중국 디자인 전문가들 중에서 최고 수준의 독보적인 경험과 역량을 갖춘 인재라며 향후 중국 고객들을 사로잡는 중국 전용모델들의 디자인 개발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중국 시장 및 상품 전략 수립 등 다양한 관점에서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이먼 로스비 상무 주요 프로필

-1967년생, 영국 국적

-런던대학교 기계공학 학사, 영국왕립예술학교 자동차 디자인 석사

-1991년 롤스로이스/벤틀리 선임 디자이너, 디자인 매니저

-2001년 폭스바겐그룹 선임 디자이너

-2008년 폭스바겐그룹 중국 디자인 총괄

-2017년 현대차 중국 디자인 총괄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7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