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이슈&트렌드
"톡쏘는 탄산음료.., 강하게 터질수록 시장은 쑥쑥~"
장계영 기자 | 승인 2017.06.10 11:49

국내 탄산음료 시장은 2014년 9,012억원, 2015년 9,641억원, 2016년 1조 254억원으로 매년 성장하고 있다.(닐슨포스데이터)

재미있는 현상은 시장규모와 함께 탄산의 강도도 세졌다는 점이다. 그 동안 탄산음료의 선택기준은 주로 맛과 향이었다. 탄산의 강도가 높아진 것에 대해 업체는,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짜릿함으로 탄산음료를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여 이를 반영한 것" 이라고 말했다.

탄산 강도는 탄산음료에 탄산 가스가 녹아있는 정도를 표시하는 단위인 탄산 가스볼륨(Gas Volume)으로 표현한다. (※ 참고 사항 : 탄산음료 22.4L(0℃, 1기압에서 기체 1몰이 차지하는 부피) 속에 탄산가스 CO2의 분자량인 44g이 녹아있을 때 이를 1볼륨이라고 함)

일반적으로 ‘트로피카나 스파클링’ 등 과일탄산음료와 ‘밀키스’ 등 우유탄산음료의 경우 2점대 탄산가스볼륨으로 ‘약 탄산음료’로 볼 수 있으며, ‘트레비’ 등 탄산수와 탄산음료의 대표격인 사이다, 콜라는 3점대 탄산가스볼륨으로 ‘중 탄산음료’, 최근 선보인 ‘칠성스트롱 사이다’는 5.0 탄산가스볼륨으로 ‘강 탄산음료’로 세분화 할 수 있다.

약 탄산음료에서 강 탄산음료로 갈수록 함유된 탄산 가스의 양이 다르기 때문에 기포가 올라오고 톡 쏘는 맛의 차이를 분명히 느낄 수 있다. 강 탄산음료의 경우 마시는 즉시 입안 가득 짜릿함과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청량감을 더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따라서 소비자는 상황과 기분에 따라 색다르게 탄산음료를 즐길 수 있다.

한편, 탄산 강도에 따른 분류는 다양한 제품에서 적용되고 있다. 탄산수는 ‘에퍼베센트(Effervescent)’, ‘라이트(Light)’, ‘클래식(Classic)’, ‘볼드(Bold)’로 나뉘며, 발포성 와인의 경우에도 ‘세미 스파클링(Semi Sparkling)’, ‘스파클링(Sparkling)’으로 구분한다. 탄산수 제조기 브랜드인 ‘소다스트림’도 총 3단계로 탄산 주입량을 세분화해 취향에 맞게 탄산수를 제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7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