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소비자&정책
전자레인지, 가열‧해동성능 등 품질 차이 있어 구매 시 따져봐야
제이콥 기자 | 승인 2017.06.18 17:27

전자레인지는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의 증가에 따라 간편식을 조리하는 용도로 많이 사용되는 가전제품이다. 현재 시중에는 다양한 모델과 가격의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나, 제품 간 품질 차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인 품질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상품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8개 업체, 8종의 제품을 대상으로 가열균일성능, 해동성능(해동온도적정성, 해동속도), 소음 등 주요 품질과 안전성(감전보호, 전자파) 등을 시험·평가하였다.

시험결과, 균일하게 가열하는 능력을 평가하는 가열균일성능, 해동온도가 적절한지를 평가하는 해동온도적정성, 얼마나 빠르게 해동되는지를 나타내는 해동속도, 소음, 소비전력량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한편, 감전의 위험성과 전자파안전성, 실사용 조리시험에는 전 제품 이상 없었다.

■가열균일성능, 해동성능(해동온도적정성‧해동속도)은 제품 간 품질 차이 있어

전자레인지의 음식물을 균일하게 가열하는 능력을 확인하는 가열균일성능 시험결과, 삼성전자(MS23K3523AW), 일렉트롬(월풀, MWX209WH)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대유위니아(MWA20MW), 동부대우전자(KR-M203BSW), 매직쉐프(MEM-GS20W), 일렉트로룩스코리아(EMM2322MK) 등 4개 제품이 양호, LG전자(MW23GD), SK매직(MWO-20EC9) 등 2개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소고기를 해동 할 때, 적정온도로 해동되는지를 확인하는 해동온도적정성은 매직쉐프(MEM-GS20W), 일렉트롬(월풀, MWX209WH), SK매직(MWO-20EC9)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대유위니아(MWA20MW), 동부대우전자(KR-M203BSW), 삼성전자(MS23K3523AW), LG전자(MW23GD) 등 4개 제품은 양호, 일렉트로룩스코리아(EMM2322MK)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나타났다.

해동 시 소요되는 총 시간으로 해동속도를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MS23K3523AW)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대유위니아(MWA20MW), 동부대우전자(KR-M203BSW), 일렉트로룩스코리아(EMM2322MK), LG전자(MW23GD) 등 4개 제품은 양호, 매직쉐프(MEM-GS20W), 일렉트롬(월풀, MWX209WH), SK매직(MWO-20EC9) 등 3개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소음,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해

조리 시 발생하는 소음을 시험한 결과, 대유위니아(MWA20MW), 일렉트로룩스코리아(EMM2322MK)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소음이 작아서 우수했고, 동부대우전자(KR-M203BSW), 매직쉐프(MEM-GS20W), 삼성전자(MS23K3523AW), 일렉트롬(월풀, MWX209WH), LG전자(MW23GD), SK매직(MWO-20EC9) 등 6개 제품은 양호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소비전력량은 제품별로 차이 있고, 대기전력은 전 제품 기준에 적합

냉동피자 조리 시 소비되는 소비전력량은 최소 119Wh에서 최대 146Wh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고, 대기전력은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감전위험성과 전자파(고주파누설‧자기장세기)*의 위험정도를 확인한 결과,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감전보호, 전자파, 전 제품 이상 없어

감전위험성과 전자파(고주파누설‧자기장세기)*의 위험정도를 확인한 결과,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7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