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브랜드&스테디셀러
농심, 한국식품 최초 미국 월마트 전 점포 입점美 전역 4,692개 월마트 전매장 신라면 입점
장계영 기자 | 승인 2017.08.17 14:06
미국 라스베이거스 농심 버스 광고

농심은 올해 6월부로, 미국 전역에 있는 4,692개의 월마트 전 매장에 신라면 입점을 완료해 신라면이 미국 월마트 전 매장에서 판매되는 최초의 한국 식품이 되었다고 17일 밝혔다.

농심은 2013년 세계 최대 유통회사인 미국 월마트와 한국 식품업계 최초로 직거래 계약을 맺은 이후, 대도시 매장 중심으로 제품 공급을 늘려왔다. 4천여 개의 월마트 대형매장부터 시작해 최근 소도시 월마트 중소형 마켓까지 제품 입점을 모두 마쳤다.

농심은 월마트와의 1:1 직거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에 전략적으로 접근했다. 월마트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영업을 진행했으며, 매장 바이어와의 협업으로 신라면 진열과 판촉행사 등을 효과적으로 실시했다. 월마트 매출도 매년 약 30% 성장을 거듭하고 있으며, 전 점포 입점이 완료된 올해부터는 매출이 더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월마트 전 매장에 신라면이 입점된 것은 그만큼 신라면의 브랜드 파워가 글로벌 무대에서 통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월마트가 미국 전역에서 판매하는 식품은 코카콜라, 네슬레, 펩시, 켈로그, 하인즈 등 세계적인 식품 브랜드뿐이다.

농심은 월마트와 신라면의 브랜드 파워에 기반해, 중소형 마트나 편의점, 슈퍼마켓 등 다양한 유통채널로의 입점을 진행하고 있다. 월마트 성공사례를 활용해, 소규모 점포로까지 제품 판매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하반기 중 월마트에 납품하는 자체 물류체계를 개선해, 현재 평균 3일 정도 소요되는 배송기간을 1일로 단축시키는 ‘월마트 ON-TIME’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카코 인근에 있는 물류센터를 확장해 중부와 동부지역 물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농심아메리카 신동엽 법인장은 “농심은 월마트를 비롯해 코스트코, 샘스클럽 등 현지 대형 유통사를 중심으로 농심 특설매대(현지명칭 Road Show)를 운영하는 등 적극적인 영업과 마케팅으로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수년 내에 일본 브랜드를 따라 잡겠다”고 말했다.

현재 농심은 일본 동양수산과 일청식품에 이어 미국 라면시장 3위를 차지하고 있다.(2016 유로모니터 자료 기준)

한편 농심은 미국의 심장부라 할 수 있는 국회의사당과 국방부 등 주요 정부기관에 신라면을 포함한 여러 라면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미 주요 정부기관 내 슈퍼마켓에서 판매되는 라면 제품은 신라면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농심이 처음 미 국회의사당과 국방부의 문을 두드린 건 지난해 5월이다. 약 25,000명이 근무하고 하루 방문자만 5,000여 명에 달하는 국방부와 미국 정치의 상징인 국회의사당 입점은 매출을 떠나 미국 내 브랜드 위상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또한, 라면종주국 일본의 라면 브랜드도 입점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농심은 미국 전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의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앞세웠다. 농심은 미국 진출 당시, 저가 제품으로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일본업체와 달리 ‘고급화’ 전략을 구사했다. 소득수준이 높은 미국에서 라면을 저렴한 음식으로 포지셔닝하기 보다, 스파게티 등의 면 요리와 대등한 위치에서 고급화를 추구했던 것이다. 이러한 신라면 고유의 프리미엄 이미지가 미 정부기관의 오피니언 리더십과 적절히 부합했다고 볼 수 있다.

현재 농심은 미국 국회의사당과 국방부를 비롯해 국립보건원(NIH), 특허청(USPTO) 등 7개 정부기관에 신라면, 신라면블랙, 너구리, 김치사발면 등을 판매하고 있다.

농심아메리카 김병오 뉴욕지사장은 “스위스 융프라우, 칠레 푼타아레나스 등 세계 랜드마크에서 판매되는 신라면이 이제는 정부기관을 비롯해 미국의 관문 뉴욕JFK공항과 워싱턴 공항, 주요 대학인UCLA, 뉴욕대 등에까지 깊숙이 파고들어 한국의 맛을 전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미국 백악관, 항공우주국(NASA), UN본부 등 또 다른 기관에도 신라면 입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심 신라면은 한국인의 매운맛을 콘셉트로 1986년 출시되어 현재 라면시장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 시장 대표 브랜드이다. 현재 신라면은 한국을 포함해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약 7,000억원의 연매출을 기록하며 한국의 맛을 알리는 식품외교관 역할을 다하고 있다.

1971년 미국 LA 지역에 처음 라면을 수출한 농심은 2005년 LA공장을 가동하며 본격적인 미국시장 공략에 나섰다. 농심은 신라면 이외에도 인기 브랜드인 너구리, 안성탕면, 짜파게티, 육개장사발면 등을 현지 생산, 판매해 미국 내 다양한 인종의 입맛을 충족시키고 있다. 또한, 생생우동을 비롯해 메밀소바, 멸치칼국수 등 별미제품들은 수출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인기를 끈 보글보글부대찌개면이나 맛짬뽕, 볶음너구리 등 수출 신제품은 교포 및 화교시장에서의 입소문을 바탕으로 인기가 확산되는 추세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7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