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브랜드&스테디셀러
고향만두, 출시 30년간 7억봉지 팔려...
장계영 기자 | 승인 2017.10.24 20:46

해태제과의 만두브랜드 '고향만두'가 출시 30년째를 맞았다. 고향만두가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한 양은 약 7억 봉지. 매출은 약 1조 4000억원(닐슨 기준)에 달한다. 이는 국민 1인당 20봉지 이상 먹은 셈이다. 또 팔린 만두봉지를 일렬로 늘어 놓으면 지구를 5바퀴 이상 돌 수 있는 많은 양이다.

'고향만두'는 1987년 출시됐다. 만두시장을 이끌고 있는 최장수 브랜드지만 라면보다 24년이나 늦게 나왔다. 상온 보관이 가능한 라면과 달리 만두는 냉동상태에서 보관해야 하는 어려움 때문이었다. 1987년은 냉장고 보급률이 높아져 웬만한 가정에 냉장고 1대씩은 보유했던 시기였다.

이전까지 만두는 명절 같은 특별한 날에나 맛볼 수 있는 별식이었다. 내용물을 잘게 다지는 쵸핑방식을 도입해 전통방식의 만두를 재현한 '고향만두'는 출시되자 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첫해 매출은 200억 원으로, 이는 당시 라면 3위 매출 보다 더 많았다. 어머니의 손맛을 연상시키는 '고향만두'라는 브랜드도 인기에 큰 몫을 하며 대표 만두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당시의 고향만두 위상은 지금과는 사뭇 달랐다. 국내 대형 백화점 3사에 입점하며 정육세트, 고급과일 등 다른 식품들과 더불어 명절선물로 가장 많이 찾는 인기 품목이었다. 고향만두세트를 손에 든 명절 귀성객들의 모습도 낯설지 않은 풍경이었다.

출시 이듬해인 1988년 핵심기밀인 고향만두의 제품 배합비 공개는 국내 만두시장 발전에 기폭제 역할을 했다. 다른 기업의 만두시장 진출이 이어지면서 시장 규모도 10년 만에 연간 100억에서 1000억 원 규모로 커졌다. 다양한 제품이 나왔지만, 초창기 고향만두 중량 13.5g은 20년 가까이 시장의 표준이다시피 했다.

해태제과는 고향만두 출시 30주년인 올해 35g에 맞서 1인 가구를 겨냥한 23g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모양도 획일적인 것에서 벗어나 양쪽 끝을 오므린 복주머니 형태다. 고급 만두전문점의 수제 만두를 상용화한 '날개 달린 교자', 낙지를 만두에 접목한 '불낙교자'도 선보였다. 모두 업계 최초다. 하지만 만두 맛을 좌우하는 핵심인 만두 속은 다지는 전통방식을 30년 동안 고수하고 있다. 최근 23g 교자만두에 대한 시장반응도 고무적이다. 덕분에 고향만두 시장점유율도 바닥을 찍고 올라갈 일만 남았다는 평가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만두는 예로부터 전해지는 방식으로 만들 때 가장 맛있다"며 "전통을 지키면서도 시장 트렌드와 조화를 이룬 다양한 제품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8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