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포커스&인터뷰
롯데푸드 이순(耳順), 이영호 대표의 100년 기업 각오
장계영 기자 | 승인 2018.04.07 14:12

롯데푸드는 4월1일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1958년 마가린 생산회사로 창립해 식품종합기업으로 우뚝 선 롯데푸드는 지난 3월30일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7년째 수장으로 성공적으로 경영을 펼친 이영호 대표는 창립사에서 “롯데푸드의 지난 60년은 혁신적인 국내 최초 제품들을 선보여 소비자로부터 사랑 받고, 풍요로운 식문화를 창출해온 역사였다“ 라고 소회를 밝히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혁신과 질적 성장을 통해 100년 기업을 만든 주역이 되자”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롯데푸드는 1958년 일동산업으로 창립하였으며, 60년 삼강산업으로 사명을 바꾸고 국내 최초로 마가린을 생산했다. 또 1962년 국내 최초의 위생화된 시설에서 대량 생산한 ‘삼강하드’를 만들어 식품산업으로 기틀을 놓았다. 이후 1977년 롯데그룹에 인수된 후 35년간 롯데삼강이라는 이름으로 수 많은 히트제품을 만들어 왔다.  2010년 이후 파스퇴르유업, 롯데후레쉬델리카, 롯데햄 등을 잇따라 합병하고 종합식품회사로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2013년 사명을 롯데푸드로 변경했다. 창립기념일도 전신인 일동산업이 창립한 1월 10일에서, 사명을 롯데푸드로 변경한 날인 4월 1일로 바꿨다.

회사 규모는 최초 설립 당시 자본금은 500만 환에서 현재는 자산이 1조 2,218억원에 달할 정도로 성장했으며, 생산공장은 전국에 10개 달할 정도이다. 설립 초기 수작업으로 만들던 마아가린은 환경까지 생각한 최첨단 유지정제시설로 발전했고, 유지와 빙과 중심의 사업영역은 유가공, 육가공, 식자재, 델리카, 원두커피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돼 종합식품회사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매출 규모도 2017년말 기준으로 2조원에 육박해 국내에서 손꼽히는 식품회사로 발전했다.

한편 롯데푸드는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롯데푸드 60년사’를 발간했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8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