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직장인이 싫어하는 동료 1위, "업무 미루고 책임 회피하는 인간”
제이콥 기자 | 승인 2016.08.23 15:31

인간 관계는 늘 어렵고 회사 내에서는 더 그렇다. 서로 다른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관계를 맺고 업무를 진행하는 곳에서 싫어하는 동료는 생기기 마련이다. 이 중 직장인들은 업무를 미루거나 책임을 회피하며 핑계만 대는 동료를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직장인 861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싫어하는 동료가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8.2%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 가장 싫은 동료의 유형으로는 31.8%가 ‘업무를 미루거나 책임을 회피하며 핑계만 대는 유형’을 1위로 꼽았다. ‘능력보다는 상사에게 아부하며 온갖 이익을 다 챙기는 유형’(29.5%)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입만 열면 회사나 남의 험담을 하는 유형’(18.8%), ‘편 가르기 좋아하는 정치적인 유형’(10.9%), ‘매번 아프다며 제대로 일 안하고 건강관리 못하는 유형’(5.5%),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답답하고 우유부단한 유형’(3.6%)의 순이었다.

가장 싫어하는 직장동료의 습관은 ‘혼잣말’(36.3%)이었다. 다음으로 ‘반복적인 기침/재채기’(20.7%), ‘다리 떨기’(17.5%), ‘방귀 뀌기’(11.3%), ‘코 파기’(9.6%), ‘손톱 물어뜯기’(4.7%)가 있었다.

그렇다면 직장에서 싫어하는 동료와의 관계는 어떨까. ‘너무 싫지만 겉으로 싫음을 내색은 않고 그냥 지낸다’가 46.2%로 가장 많았고 ‘어떠한 관계 형성 없이 무시하며 지낸다’(30%), ‘함께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잘 지낸다’(19.7%)가 뒤를 이으며 싫어하는 동료의 경우 무시하거나 공적인 관계로만 지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반면 ‘아주 잘 지낸다’(4.1%)고 답한 직장인도 있었다.

싫어하는 동료가 싫어하는 행동을 할 때의 반응 역시 ‘무시한다’는 응답자가 54.1%로 가장 많았으며 ‘우회적으로 돌려서 표현한다’(32.8%), ‘대 놓고 앞에서 싫음을 표현한다’(13.1%)가 뒤를 이었다.

싫어하는 동료가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27.1%)이었으며, ‘대리급’(25.9%), ‘사원급’(24.3%), ‘팀장급’(12.7%), ‘차장급’(10%)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생활을 하면서 선호하는 동료의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33.5%가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유형’을 꼽았으며 ‘어려운 일이 있을 때 같이 고민하고 도와주는 유형’(28.4%), ‘예의 바르고 성실한 유형’(23%), ‘유머와 에너지가 넘치는 분위기 메이커 유형’(8.1%), ‘업무적인 능력이 뛰어나 무엇이든 잘 하는 유형’(7.1%)이라고 대답했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