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직장인 과반수 이상,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 원활하지 않다고 생각해”
제이콥 기자 | 승인 2016.09.26 23:02

대부분 직장인이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바로 직장일 것이다. 이런 직장에서 직장인들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을까.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자사 소셜네트워크를 방문한 직장인 750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9.3%가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다’고 답했다.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개인 업무가 너무 많아서’가 25.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수직적인 조직문화 때문에’(24%), ‘업무 진행 사항을 공유하지 않아서’(18.7%), ‘서로의 의견을 잘 공유하지 않아서’(18%), ‘미팅이나 회의 등의 시간이 부족해서’(14%)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어려웠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직장인들은 ‘답은 정해져 있는데 계속 의견을 내라고 할 때’(41.3%) 가장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업무를 진행하면서 일방통행식 커뮤니케이션에 많은 염증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 ‘다수의 의견 혹은 상사의 의견과 내 의견이 다를 때’(20.7%), ‘타 팀과 협업하여 업무를 진행될 때’(16%),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되는데 이해가 되는 척 하면 대화를 진행해야 할 때’(12%), ‘상대방이 내 말을 이해하지 못할 때’(10%)의 의견이 이어졌다.
직장 내에서 업무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잘 말하는 편이냐는 질문에는 과반수가 넘는 60%가 ‘의견을 잘 말하지 않는 편이다’고 답해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음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직장 내에서 업무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잘 말하지 않는 이유로는 ‘결론은 이미 정해져 있어서’가 48%로 가장 많았다. 많은 직장인들은 아무리 좋은 의견을 내놔도 생각한 대로 밀어 붙이는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넌 대답만 해) 스타일의 팀장이나 상사가 많아 자신의 의견을 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의견을 제시한 만큼 내 일도 늘어날 것 같아서’(18%), ‘상사의 억압적인 분위기 조성 때문에’(15.3%), ‘의견을 이야기 해도 어차피 무시당할 것 같아서’(12.7%), ‘딱히 의견을 내세울게 없어서’(6%)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가장 선호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직접 대면하여 대화한다’(34%)를 1위로 꼽았다. 이어 ‘PC 메신저’(28.7%), ‘스마트폰 메신저’(12.7%), ‘전화 통화’(10%), ‘이메일’(9.3%), ‘SNS’(5.3%)의 순으로 나타났다.

출처: 벼룩시장구인구직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