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중소기업 75.1% 신입사원 1년 안에 퇴사
제이콥 기자 | 승인 2016.09.27 23:01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신입사원이 1년 안에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최근 1년 이내 신입사원을 채용했던 국내 중소기업 채용담당자 746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신입사원 퇴사율’에 대해 조사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신입사원 중 입사 후 1년 안에 퇴사한 직원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한 곳은 75.1%였으며, ‘없다’고 응답한 곳은 24.9%에 그쳤다.
채용인원 수 대비 퇴사 인원의 경우 전체 41.5% 비율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기업이 평균 1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 할 경우 4명 정도가 1년 안에 퇴사한다는 계산이다.
퇴사하는 시기를 살펴보면 ‘3개월 안에 퇴사’한다는 응답자가 48.8% 비율로 가장 많았다. 이어 △6개월 안에 퇴사(25.2%) △1개월 안에 퇴사(13.2%) △9개월 안에 퇴사(7.1%) △1년 안에 퇴사(4.6%) △기타(1.1%) 순으로 조사됐다.
퇴사직원이 가장 많은 근무부서로는 ‘영업·영업관리(28.8%)’가 차지했다. 이어 △생산·현장(18.6%) △IT직(12.0%) △디자인(10.2%) △기획·인사(6.1%) △고객상담.서비스(5.7%) △연구개발(5.2%) △재무회계(4.6%) △광고·홍보(2.3%)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가 신입사원들과 퇴사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상담한 결과,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가응답률 4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이 낮아서 39.6%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 37.3% △업무 강도가 높아서 31.4% △회사의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 28.0% △야근이 잦아서 17.7% △복리후생에 만족하지 못해서 16.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근 취업난으로 인해 구직자들이 일단 취업 먼저 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결국 조직 및 직무에 적응하지 못해 조기퇴사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기업들의 입장에서도 채용공고 등록 시 채용하려는 직무 및 업무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해주는 것이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