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직장인 83.9% 사내정치 존재, 74.1%는 사내정치로 피해 경험
제이콥 기자 | 승인 2016.10.01 00:41

직장인들의 사내정치에 대한 생각은 많이 엇갈린다. 사내정치에 대해 능력으로만 인정받아야 하는 직장생활에서 없어져야 할 ‘독’이라고 생각하는 직장인이 있는 반면 사내정치의 현실을 인식하고 최대한 활용하면 직장생활의 ‘윤활유’가 된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도 있을 것이다.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직장인 958명을 대상으로 사내정치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8명이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사내정치가 존재한다’(83.9%)고 답변했다.

또한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사내정치로 피해를 본 경험이 있다고 답변한 직장인도 74.1%에 달했다.

사내정치로 인해 입은 피해로는 36.5%가 ‘직원들과의 적대 관계 형성 등의 관계 스트레스’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인사고과 불이익 및 승진 기회 박탈’(19.4%), ‘소외감 및 따돌림’(17.1%), ‘공적인 부분이나 사적인 부분 모든 것에 적용되는 불필요한 압력’(16.5%), ‘인격적으로 당하는 모욕’(8.6%), ‘사직 권유 및 해고’(1.9%) 순이었다.

사내정치의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같은 라인은 밀어주고 다른 라인을 배척하기’라는 답변이 45.3%로 가장 많았으며 ‘학연, 지연 등에 따른 줄서기’, ‘간부급과의 술 접대 등을 통한 관계 및 라인 형성’이 각각 21.7%, 14.2%로 그 뒤를 이으며 대표적인 사내정치의 유형이 ‘줄서기’임을 입증했다.

한편 사내정치로 피해를 경험한 직장인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38.6%는 ‘직장생활을 하면서 사내정치는 필요하다’고 답했다. 사내정치가 필요한 가장 큰 이유로는 ‘인사고과에 좋은 평가를 받아 승진 등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가 24.6%로 가장 높았고, ‘업무적인 어려움이 있을 때 업무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20%), ‘확실한 인맥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서’(19.8%), ‘조직의 이익과 개인의 이익이 일치하면서 큰 시너지를 일으킬 것 같아서’(18%), ‘편하게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17.5%) 등의 의견이 있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사내정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응답자의 41.3%는 사내정치가 ‘회사 생활에서 절대 없어지거나 개선되지 않는 것 중 하나다’고 답했다. 이어 ‘회사 생활의 공정성과 거기에 대한 합당한 보상을 위해 없어져야 한다’(33.2%), ‘어느 정도 사회생활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적절히 활용하는 것도 좋다고 본다’(25.5%) 순으로 나타났다. 상당수의 직장인이 사내정치는 없어져야 하는 것으로 답했지만 직장 내 보이지 않는 권력 관계와 조직의 생리를 잘 아는 노련한 정치꾼이 되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 직장인도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좋은 사내정치도 존재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53.2%가 ‘경쟁구조를 통한 성장, 이익창출 등 사내정치의 좋은 점도 존재한다’고 답했으며 46.8%는 ‘사내정치의 좋은 점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