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라이벌
노트북 경쟁, "가볍다" "오래간다"
제이콥 기자 | 승인 2017.01.23 17:50
(좌)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 (우)LG전자 초경량 그램 14

새해 벽두부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혁신에 가까운 노트북을 개발하고, 경쟁에 들어갔다. 핵심은 노트북의 무게와 1회 충전으로 하루 종일 사용 가능한 배터리 성능이다. 삼성전자는 1월22일 한 번 충전으로 23시간 사용 가능한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를 선보였다. LG전자는 삼성보다 열흘 앞서 ‘초경량’ 그램 14를 내놓았다. 이 제품은 무게를 860g으로 줄이고 월드기네스북에 등재도 했다.

졸업과 신학기를 앞두고 노트북 수요가 크게 늘어 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두 제품의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 노트북 9 올웨이즈’, 1회 충전으로 23시간 사용. 무게는 1.25kg>

삼성전자는 1월22일 한 번 충전으로 23시간 사용 가능한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Always)’ 대용량 배터리 탑재 모델 2종(모델명 900X5N-X, 900X5N-L)을 추가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Always)’은 66Wh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하여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23시간(모바일 마크 07 기준)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 30Wh 용량 대비 두 배 이상 커졌다.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Always)’는 출력 10와트(W) 이상의 휴대폰 충전기, 보조 배터리로도 충전할 수 있다.
또한 차세대 통합 포트로 각광받고 있는 USB C타입(USB Type-C)을 지원해 하나의 포트에서 고속 데이터 전송, 외장 기기 연결, 기기 충전도 할 수 있다.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Always)’는 ‘퀵 충전’ 기술이 탑재되어 기본 제공되는 65와트(W)의 어댑터를 사용할 경우 20분만 충전해도 5.8시간동안 사용할 수 있고 100분이면 완충도 가능하다.
외관은 풀 메탈의 금속 덩어리를 이음새 없이 깍아 만드는 싱글 쉘 바디 공법으로 제작했고 표면은 MAO(Micro Arc Oxidation) 공법을 적용해 얇고 가볍지만 강성이 뛰어나다. MAO(Micro Arc Oxidation)란 금속 표면에 전류를 이용하여 매우 미세한 산화막을 형성하여 강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특히 900X5N-X 모델은 엔비디아 지포스(NVIDIA GeForce) 940MX 2GB외장 그래픽 카드를 탑재해 고화질 그래픽 작업은 물론 고사양 게임도 끊김 없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이처럼 고용량 배터리와 외장 그래픽을 탑재했음에도 무게 1.25kg으로 휴대성이 뛰어나다.
‘삼성 리얼뷰(RealView)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178° 광시야각 패널로 어느 각도에서나 동일한 컬러와 밝기로 화면을 볼 수 있고 아웃도어 모드를 실행하면 햇빛이 비치는 야외나 밝은 형광등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감상할 수 있다.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는 15형(38.1cm) 모델로 라이트 티탄, 크러쉬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탑재한 프로세서에 따라 각각 207만원(NT900X5N-X58), 231만원(NT900X5N-X78L)이다.
 

<‘LG초경량 그램 14’, 무게 860g으로 월드기네스북 등재, 1회 충전으로 22~24시간 사용>

LG전자는 ‘초경량’ 그램 14’를 선보이며, 월드기네스북에까지 등재했다.

LG전자는 지난 1월 12일 초경량 그램 14 노트북이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4인치 노트북’으로 월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세계 기네스 협회는 전 세계 25개 국가에서 판매중인 약 70종의 14인치 노트북 무게를 측정한 결과 LG전자의 2017년형 ‘초경량’ 그램 14가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 ‘초경량’ 그램 14는 기존 980g에서 120g을 더 줄여 무게가 860g에 불과하다.
이로써 LG 그램은 2개의 세계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15.6인치의 그램 15는 지난해 기존 제품보다 30%나 줄어든 980g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LG전자는 그램으로 매년 무게의 혁신을 이어왔다. 2014년부터 해마다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로 화면을 키우면서도 980g을 달성, 가볍고 얇은 노트북 시대를 열었다.
‘초경량’ 그램의 무게는 13.3인치가 830g, 14인치가 860g, 15.6인치가 980g이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약 12시간(모바일마크 2007기준)이다.
LG전자는 무게를 강조한 ‘초경량’ 그램과 더불어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려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한 ‘올데이’ 그램을 내세우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올데이’ 그램은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별로 각각 최대 24, 23, 22시간 동안 사용(모바일마크2007 기준)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과 비교하면 2배가 넘는다.
13.3인치 제품 기준으로 동영상을 최대 17시간 동안 연속으로 재생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인천에서 뉴욕까지 비행하는 내내 영화를 보거나 충전에 대한 걱정 없이 업무를 할 수 있다.
‘올데이’ 그램 역시 가볍다. 배터리 용량이 늘어났음에도 무게는 오히려 줄거나 조금 늘어나는 데 그쳤다. 기존 제품 무게가 980g이었던 것에 비해 13.3인치가 940g, 14인치가 970g으로 낮아졌고 15.6인치는 1,090g으로 소폭 늘었다.
사용자는 기존처럼 200~300g에 달하는 어댑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 총 무게는 오히려 줄었다.
한편 LG 그램은 혁신성을 인정받아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7’에서 ‘CES 혁신상’을 비롯해 유력매체들로부터 CES 어워드를 받았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7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