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포커스&인터뷰
유통업계, 유커 겨냥 마케팅 한창대상웰라이프, 클로렐라 마케팅 전개
라이벌뉴스 | 승인 2016.03.09 15:13

한국관광공사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611만명에 달하며, 1인당 평균지출액은 26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유통업계는 이들의 지갑을 열기 위해 유커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주력 제품을 유커들에게 한국 필수 쇼핑 품목으로 인식시켜 제 2의 내수 시장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대상㈜ 건강사업부 대상웰라이프는 중국인들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건강악화를 염려하고 있다는데 착안, 유해물질 배출 효과가 있는 건강기능식품인 클로렐라를 적극 마케팅하고 나섰다. 지난 달 대상웰라이프는 중화권에서 인기가 높은 가수 김종국을 모델로 내세우며 본격적으로 유커 마케팅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대상웰라이프는 김종국을 활용한 브로슈어 및 입간판을 중국어 설명과 함께 매장에서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인들이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문쇼핑몰을 열고 중국으로 돌아가서도 소비가 이어지도록 하고 있다.

대상웰라이프 최광회 상무는 “클로렐라가 한국 관광 시 필수 구매상품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한류스타 김종국을 활용한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마트는 SM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해 자체상표로 인기 아이돌의 이름을 딴 상품 14종을 출시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이달부터 ‘소녀시대 팝콘’, ‘EXO 손짜장’, ‘슈퍼주니어 하바네로 라면’, ‘샤이니 탄산수’ 등을 판매한다. 이마트는 한류스타 제품으로 유커를 중심으로 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K-뷰티를 내세운 뷰티업계는 유커 특수를 누리는 대표적인 시장이기 때문에 이 같은 마케팅에 더욱 적극적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최근 외국인 관광객 부가세 즉시환급제를 도입했다. 명동 및 강남 등 유커가 주로 찾는 주요 상권에 위치한 이니스프리, 라네즈, 에뛰드 매장에 이 시스템을 오픈했다. 세금 환급을 편리하게 도와 쇼핑 편의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네이처리퍼블릭은 관광지역인 명동, 동대문, 제주 지역에 유커가 선호하는 금 성분이나 고가 프리미엄 제품을 전면에 배치하고, 중국어 안내문을 늘렸다. 또한, 대표 매장인 명동월드점은 물건을 많이 산 고객에게 숙소까지 무료 배달을 해주거나, 국제특송으로 현지까지 발송해주는 서비스를 강화했다.

라이벌뉴스  webmaster@rivalnews.co.kr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1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