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브랜드&스테디셀러
‘크라운 C콘칩’, 30년간 1조원 어치 팔려
안요셉 | 승인 2018.09.19 17:34

올해로 출시 30돌을 맞은 크라운제과 ‘C콘칲’이 누적 12억 봉지가 팔리며 국민콘칩으로  자리매김했다. 12억봉지는 매출로 환산하면 약 1조원어치다. 이는 또 국민 1인당 23봉지 이상 먹은 셈인데, 이를 일렬로 늘어놓으면 지구를 8바퀴 이상 돌 수 있는 많은 양이 된다.

참고로, 30년간 사용된 옥수수 원료만도 무려 8만 4천톤에 이르는데, 이는 우리나라 1년치 옥수수 생산량(7만 3천톤) 보다 많은 양이다.

두껍고 딱딱했던 이전 콘스낵과 달리 C콘칩은 얇고 부드러워 출시되자 마자 큰 인기를 끌었다. 옥수수 씨눈과 껍질을 제거한 미세분말 반죽으로 만든 것이 통했다. 반죽을 눌러 두께를 기존의 절반(0.5mm)으로 얇게 하여 색다른 식감을 구현 한 것도 인기배경이다.

1988년 8월 출시된 C콘칲은 첫 해 매출만 50억원. 당시 물가 기준으로 월 매출 2억원이 히트제품이던 시절을 감안하면, 5개월만에 5배를 훌쩍 뛰어넘은 대성공을 거둔 것이다. 대표 스낵인 죠리퐁과 더불어 크라운제과를 제과업계 Big4로 견인한 일등공신인 셈이다.

C콘칲은 1996년 ‘군옥수수맛’을 출시해 연 매출 300억원 대 브랜드로 또 한번 도약했다. 친근하고 구수한 불맛이 고향에서의 어린 추억을 소환하며 인기를 끌었다.

현재 과자시장에 나온 콘스낵 80여종 중 20여종이 콘칩이며, 시장규모는 연 800억대로 HMR(냉동밥)과 비슷하다. C콘칲 시장점유율은 절반 가량이며 30년간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C콘칲을 오는 2020년까지 500억원의 브랜드로 키운다는 방침”이라며, "옥수수 특유의 구수함과 불에 구운 맛을 더욱 강화하고, 해외수출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8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