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소비자&정책
부모 모두가 비만이면 아동 비만율 20%
장계영 기자 | 승인 2018.10.02 13:04

부모 모두가 비만이면 자녀의 비만율은 20%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모 중 어머니가 비만일 때 자녀가 비만이 될 가능성이 약간 더 높았다. 

2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양사이버대학 보건행정학과 윤난희 교수가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3∼13세 어린이 1064명을 대상으로 비만율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아동의 비만과 부모의 영향요인)는 대한보건협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부모 중 어머니가 비만인 경우 자녀의 비만율은 7.3%로, 아버지가 비만인 경우(6.6%)보다 높았다. 부모 모두가 비만이 아닌 경우 자녀의 비만율은 2.1%에 그쳤다. 

윤 교수는 ‘소아 . 청소년 성장도표’의 연령별 체질량지수 기준 95백분위수 이상이거나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인 아이를 비만으로 간주했다. 부모는 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봤다. 

초등학교 입학 전의 아동에 비해 초등학교 입학 후(학령기) 아동에서 비만이 더 많았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동의 경우 아버지가 비만이면 비만이 아닌 아버지를 둔 아이보다 비만 가능성이 2.7배 높았다. 어머니가 비만이어도 비만이 아닌 어머니를 둔 아이보다 비만 가능성이 3.3배였다. 초등학교 입학 전 아동에겐 부모의 비만 여부가 미치는 영향이 더 컸다. 아버지가 비만이면 비만 가능성이 7.1배, 어머니가 비만이면 3.6배였다.

윤 교수는 논문에서 ”(부모의 비만이 자녀에게 대물림하는 것은) 부모 모두에게서 유전적 측면의 비만 영향을 받아 나타나는 결과일 수도 있고, 가정 내에서 건강하지 않은 생활습관과 환경에 더 많이 노출되기 때문일 수 있다”고 풀이했다. 

아동의 비만 예방 프로그램을 짤 때 부모의 참여를 적극 유도해 가정의 건강 생활습관과 환경 개선에 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대부분의 연구에서 아동의 연령이 높을수록 부모의 비만과의 연관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도 부모의 비만이 학령기 아동보다 학교에 들어가기 전 아동에게 더 큰 영향을 미쳤다. ​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8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