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서비스&제약
직장인 68.4% 남은 연차 소진 못해
제이콥 기자 | 승인 2018.10.10 17:42

직장인 10명중 7명은 올해 남은 연차를 다 소진하지 못할 것 같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월 현재 사용한 연차도 전체 연차의 절반 정도에 그쳤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84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연차 사용 실태를 설문 조사한 결과 연말까지 ‘남은 연차를 전부 소진할 예정이다’고 답한 직장인은 29.7%였으며 ‘이미 연차를 모두 소진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1.9%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외에도 ‘남은 연차는 거의 사용하기 힘들 것 같다’는 답변은 28.1%였으며 ‘남은 휴가의 80% 정도는 쓸 수 있을 것 같다(22.4%)’, ‘남은 휴가의 50% 정도는 쓸 수 있을 것 같다(17.9%)’가 뒤를 이으며 올해 남은 연차를 다 소진 하지 못할 거 같다고 답한 직장인은 68.4%에 이르렀다.

설문조사에서 10월 현재까지 연차사용률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본 결과, 응답자들의 올해 평균 연차 개수는 12.4일이었며 현재까지 평균 6.1일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 되었다. 연차사용률로 환산해 보면 49.2%로 연차 개수 대비 사용한 연차 수는 절반도 못 미치고 있었다.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 편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41.1%가 ‘아니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원~대리(44.5%)’의 연차 사용이 제일 자유롭지 못했으며 ‘과장~부장(36.7%)’, ‘임원(18.8%)’ 순으로 직급이 높을수록 상대적으로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 편이었다.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않은 이유는 ‘상사/동료의 눈치’가 49.1%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직급이 낮을수록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을 뒷받침했다. 이어 ‘지나치게 많은 업무(25%)’, ‘휴가를 사용하지 않는 회사 분위기(19.4%)’, ‘쉬어도 딱히 할 일이 없어서(3.7%)’, ‘이유를 집요하게 묻는 상사(2.8%)’ 순이었다.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않은 분위기 때문이었을까?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3%는 핑계를 대고 연차를 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연차를 내기 위해 내세운 핑계로는 ‘가족/친척의 경조사가 있다(29.7%)’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집에 급한 일이 생겼다(29.1%)’, ‘몸이 아프다(27%)’, ‘병원 진료 예약이 있다(10.8%)’, ‘가족이 갑자기 입원해 간병을 해야 한다(3.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사용하지 못한 연차에 대한 보상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었다.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47.9%가 ‘연차를 소진하지 못 할 경우 연차수당이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평소에는 눈치 때문에 못 쓰고 연말이 되면 연차수당을 못 주니 남은 연차를 다 쓰라고 독촉하지만 일이 많아 남은 연차 마저도 쓸 수 없는 직장인들에게 ‘연차 속앓이’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8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