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오리온, ‘2018 교실에서 찾은 희망’ 캠페인
라이벌뉴스 | 승인 2018.11.02 17:58

오리온은 지난달 31일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 및 EBS와 공동으로 ‘2018 교실에서 찾은 희망’ 캠페인 우수학교 시상식을 제주 성산읍 풍천 초등학교에서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2012년에 시작해 올해로 7회째를 맞는 ‘교실에서 찾은 희망’은 행복한 학교와 교실 문화를 만들기 위한 캠페인. 학생들이 단체로 캠페인송과 플래시몹 율동을 연습하며 친구들과 우정을 쌓고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학교폭력 예방 활동이다. 오리온은 캠페인의 취지와 오리온의 ‘정(情)’ 문화가 잘 부합한다고 판단해 2015년부터 4년 연속 후원하고 있다.

‘따뜻하게 말해줘’를 주제로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진행한 이번 캠페인에는 전국 초중고 1119개 학교에서 총 52000명이 참여했다. 매년 캠페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제주지역은 참여 학교와 학생 수가 지난해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하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 이에 오리온은 올해 시상식을 제주에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오리온은 캠페인 기간 동안 매주 ‘으뜸상’을 선정, 총 2010학급에게 오리온 임직원들이 직접 포장한 1억 5천만 원 상당의 대형 스낵박스를 전달했다. 또한 캠페인 종료 후 지역별 최우수학교를 선정해 각 학교 전교생에게 총 10만여 개의 초코파이를 선물했다.

이 날 오리온은 시상식에 참여한 풍천초등학교 및 병설유치원 학생 100여 명에게 초코파이, 고래밥, 꼬북칩 등을 나눠줬다. 이와 함께 베스트 영상 시청, 우수 사연 공유 외에 퀴즈쇼와 즉석 플래시몹을 펼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오리온은 학교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정(情)’ 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학생들이 건강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조식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아침머꼬’를 통해 전국 16개 학교 237명의 학생들에게 매일 아침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한국걸스카우트연맹이 주최하는 주요 행사에 제품을 후원하고, 청소년 직업찾기 상담소에 정기적으로 초코파이를 지원하는 등 아동·청소년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행복한 교실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아동 및 청소년들에게 긍정적인 가치관를 심어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벌뉴스  webmaster@rivalnews.co.kr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3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