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폐경 후 비만은 근감소증 위험 높이는 요인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19.04.15 10:13

폐경 후 여성이 비만하면 정상체중을 유지한 여성보다 근감소증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폐경 후 근감소증 여성의 하루 우유 섭취량은 근감소증이 없는 여성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1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박윤정 교수팀이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64세 폐경 후 여성 1527명을 대상으로 근감소증과 식사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폐경 후 여성의 근감소증과 식사 내 섬유소 섭취 및 산-염기 부하의 상관성: 국민건강영양조사 제4~5기 (2008~2011) 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폐경 여성(1527명)의 6%(92명)가 근감소증 환자였다. 전체 근감소증 환자의 67.7%가 비만(BMI 25 이상) 상태였다. 25.9%는 과체중(BMI 23 이상 25 미만), 6.4%는 정상체중(BMI 23 미만)이었다. 

근감소증 여성은 정상 여성에 비해 채소ㆍ과일을 덜 섭취했다. 근감소증 여성의 하루 평균 채소ㆍ과일 섭취량은 각각 265gㆍ160g으로, 근감소증이 없는 정상 여성(각각 322gㆍ256g)보다 눈에 띄게 적었다. 근감소증 여성의 하루 우유 섭취량은 32g으로, 정상 여성(73g)의 44% 수준이었다. 

근감소증 여성의 알칼리 식품 대 산성 식품 섭취 비율은 1.2로, 근감소증이 없는 여성(1.5)보다 낮았다.

근감소증이 있는 폐경 여성은 식이섬유ㆍ나이아신(비타민 B군의 일종)ㆍ칼슘ㆍ칼륨 섭취량이 근감소증이 없는 여성보다 확실히 적었다. 식이섬유 섭취량이 상중하 중 ‘상’인 여성은 ‘하’인 여성에 비해 근감소증 위험이 53%나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근감소증 예방을 위해선 적절한 단백질 섭취와 충분한 채소ㆍ과일 섭취를 통한 체내 산-염기 균형 유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근감소증은 나이가 들면서 골격 근육량과 근력의 손실을 뜻한다. 노화에 따른 근감소증은 영양 불량, 활발하지 않은 신체 활동, 흡연, 비타민 D와 성장호르몬의 감소, 활성산소 증가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생한다. 이는 기능 장애, 신체 능력 감소, 삶의 질 저하, 낙상과 사망률 증가, 높은 의료비용 지출을 초래한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