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폐경 여성의 칼슘 섭취량 권장량의 절반 이하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19.06.05 11:06

국내 폐경 여성의 칼슘 섭취량이 권장량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폐경 여성 5명 중 1명이 골다공증과 심혈관질환 위험을 동시 보유했다.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유한대 식품영양학과 박희정 교수팀이 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5세 이상 폐경 여성 1131명의 영양소 섭취 상태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및 심혈관계질환 위험도에 따른 영양소 및 식품섭취상태: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1) 자료를 이용하여)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연구 대상자 중 골다공증 유병률은 11.9%(135명),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높은 여성은 33%(373명)였다. 골다공증과 심혈관질환을 함께 가진 복합질환 여성의 비율도 19.3%(218명)에 달했다. 폐경 여성 5명 중 1명이 골다공증과 심혈관질환 위험을 갖고 있다는 뜻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폐경 후엔 여성호르몬의 골 흡수 억제 기능이 떨어지면서 골 흡수가 증가하고 소장에서의 칼슘 흡수가 줄어들어 골밀도가 크게 감소한다”며 “여성호르몬의 혈관보호 효과가 감소하는 폐경 여성에겐 동맥경화가 생기기 쉽고 이는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골다공증과 심혈관질환 등 복합질환을 보유한 폐경 여성의 골밀도가 최저 수준이었다. 허리둘레ㆍ체지방량은 높았다. 혈압ㆍ중성지방ㆍ공복 혈당ㆍLDL-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았고, HDL-콜레스테롤 수치는 낮았다. 이들은 채소는 많이 먹었지만 잡곡류를 제외한 곡류의 섭취 빈도가 높았고, 과일ㆍ유제품의 섭취는 적었다. 적색육ㆍ가공육ㆍ탄산음료 섭취 빈도는 높았다.
 모든 폐경 여성에서 주요 영양소의 섭취량이 권장섭취량보다 부족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칼슘과 비타민 B2는 권장량의 각각 49%ㆍ64%를 섭취하는 데 그쳤다. 칼슘 섭취가 부족하면 골다공증ㆍ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골다공증과 심혈관질환이 복합적으로 동반된 폐경 여성은 복부지방 개선ㆍ골밀도 증진을 위한 적절한 체중부하 운동을 규칙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잡곡류 섭취를 늘려 비타민 B2의 섭취량을 증가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