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건강기호식품 중 우유,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 중 아이스크림 선호
안요셉 | 승인 2019.06.18 10:18

우리나라 어린이는 기호식품 중 건강기호식품을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보다 두 배 가까이 자주 섭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기호식품 중에선 우유,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 중에선 아이스크림을 가장 선호했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창원대 식품영양학과 이경혜 교수팀이 2016년 8∼9월 서울ㆍ경기 등 전국의 초등학교 47곳에 재학 중인 4학년 어린이 1638명(남 791명, 여 8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아동의 기호식품섭취와 어린이기호식품정책과의 관련성 분석)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어린이는 기호식품에 대한 정보를 주로 매장(34.6%)에서 얻었다. 이어 광고(30%)ㆍ부모와 가족(13.6%)ㆍ친구(7.6%) 순이었다. TVㆍ인터넷 등의 음식 광고를 보고 실제 구입한 경험은 ‘거의 없다’(52.0%)와 ‘가끔 그렇다’(44.5%)로 나뉘었다.

어린이는 우유ㆍ과일ㆍ요거트 등 발효유ㆍ과일주스ㆍ견과류 등 건강기호식품을 주당 평균 15.2회, 아이스크림ㆍ라면ㆍ과자ㆍ빵ㆍ초콜릿 등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을 주 8.8회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기호식품의 섭취 횟수가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보다 두 배 가량 많아 어린이의 기호식품 선택이 의외로 양호한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기호식품 중 어린이가 가장 자주 먹는 것은 흰 우유(주 5.6회)ㆍ과일(주 4.9회)ㆍ발효유(주 1.6회),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 중 가장 섭취횟수가 많은 것은 아이스크림(주 2.4회)ㆍ라면(주 1.1회)ㆍ과자(1.0회)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건강기호식품 섭취빈도는 성별 차이가 없었으나,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은 남아가 여아보다 더 자주 섭취했다”며 “비만아와 정상체중아의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 섭취빈도는 엇비슷했지만 건강기호식품은 정상체중아가 더 빈번하게 먹었다”고 지적했다.

TV 시청과 PC를 거의 사용하지 않거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1시간 이내인 아이가 자주 하는 아이에 비해 건강기호식품 섭취빈도는 높고, 고열량ㆍ저영양기호식품 섭취 빈도는 낮았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