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패션&뷰티
장마철, 방수·방풍·투습 기능성 신발 인기
제이콥 기자 | 승인 2019.06.25 21:31

달갑지 않은 여름 불청객 ‘장마’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올해도 엄청난 더위와 높은 습도, 그리고 장맛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날씨에 구애 받지 않고 항상 쾌적하게 신을 수 있는 기능성 신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방수·방풍·투습의 기능성을 갖춘 신발은 다양한 활동뿐만 아니라 장마철 도심에서도 활용도가 높기 때문이다. 본격적인 장마철을 대비해 기능성을 갖춘 신발을 구비해 놓는다면, 높아져만 가는 불쾌지수를 낮추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평소 오피스룩으로 비즈니스 캐주얼을 즐겨 입는 비즈니스맨이라면, 장마철 신발에 가장 많은 신경을 쓰게 된다. 오랫동안 착용해야 하는 신발이 젖게 될 경우 난감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하는 고어텍스 소재가 적용된 신발이라면 이 같은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브라운과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금강제화의 ‘MAX2320FO31’은 방수·방풍·투습의 고어텍스 소재 가 적용됐다. 완벽한 방수 기능은 장맛비를 완벽하게 차단해주며, 신발 내부에서 발생하는 습기를 빠르게 배출하는 투습 기능 덕에 오랫동안 착용하고 있어도 갑갑하지 않고 쾌적해 비즈니스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포멀한 디자인으로 스타일에 세련미를 더해준다.

금강제화의 ‘MAX2330FG51’ 제품은 고급스러운 스니커즈 디자인에 뛰어난 기능성이 더해졌다. 고어텍스 소재가 적용돼 외부 수분으로부터 발을 보호해주고 내부 습기는 빠르게 배출해 항상 쾌적한 상태로 착용할 수 있다. 출퇴근길에 갑작스럽게 비가 내리게 돼도 찝찝한 상황을 맞이하게 될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야외활동을 할 때 급작스럽게 비가 오는 것만큼이나 맥이 빠지는 일도 없다. 하지만 잦은 비가 내리는 장마철에는 이를 감안하고 관련 용품을 미리 구비해 놓는 것이 좋다. 특히 비가 내린 후 활동할 때는 바닥에 물이 고여있기 때문에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하는 신발인지 먼저 살펴봐야 한다. 방수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 신발을 신게 되면, 양말에 흙탕물이 들어가는 등의 불편함이 생겨 활동에 집중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고어텍스 서라운드® 기술이 적용된 풋웨어는 완벽한 방수 기능은 물론,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을 제공한다. 따라서 활동 중 예상치 못한 비를 맞게 돼도 완벽한 방수 기능 덕에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또한, 신발 내부에서 발생하게 되는 습기를 빠르게 배출시켜 가벼운 하이킹이나 근교 산행 등 다양한 활동을 할 때 항상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K2의 ‘플라이하이크 그라트’ 제품은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적용돼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과 완벽한 방수 기능 덕분에 활동에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다. 비가 많이 내리는 날에도 걱정 없이 쾌적하게 착용 가능하다.

블랙야크의 ‘드라켄 쉴드’는 일상생활 및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적용돼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과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한다.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접지력이 적용돼 활동에 안정성을 더해준다.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적용된 아이더의 ‘모션로우’ 제품은 장마철 외부 습기는 차단하고 활동 중 신발 안에 발생하게 되는 땀은 빠르게 배출한다. 오랫동안 착용하고 있어도 쾌적함을 느낄 수 있으며 우수한 접지력의 엑스그립 아웃솔이 적용돼 활동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밀레의 ‘아치스텝 볼케이노 Ⅲ’는 강화된 투습력으로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신발 갑피에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은 물론 완벽한 방수가 이뤄지는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사용됐으며, 가벼운 산행 및 일상생활에서 두루 착용하기 좋다.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철에는 신발 관리 또한 중요하다. 관리법에 따라 신발 수명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비에 젖어 축축해진 신발은 전용 브러쉬나 부드러운 천으로 외피를 깨끗이 닦아준 후,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건조 하는 것이 좋다. 햇빛에 말리게 되면 수분이 증발하면서 신발 모양에 변형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녹차 티백이나 커피 가루 등을 천으로 감싸 신발 안에 하루 이틀 정도 넣어두게 되면 냄새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