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가전&디지털
LG전자, "반려동물 키울 때 ‘퓨리케어 펫 공기청정기’ 좋아요"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19.07.03 10:10

LG전자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들을 위해 새로운 공기청정기를 선보였다. LG전자는 토탈 유해가스광촉매필터, 펫(Pet)모드, 부착형 극세필터 등을 추가한 ‘퓨리케어 360o 공기청정기 펫’을 선보였다. 

청정면적 기준 62제곱미터(m2)(모델명: AS199DNP)와 100제곱미터(모델명: AS309DNP) 2종이다.

이들 제품은 토탈 유해가스광촉매필터를 탑재해 탈취성능이 더 강력해졌다. 이 필터는 광촉매 기술을 이용해 반려동물 배변 냄새의 주요 성분인 암모니아, 아세트알데히드, 아세트산 등의 유해가스를 누적정화량 기준으로 기존 모델 대비 약 55% 더 제거해준다. 누적정화량은 필터를 통해 제거되는 유해가스 총량이다.

이 필터는 주기적으로 형광등이나 햇빛 등에 3시간가량 비춰주면 광촉매가 빛과 반응해 유해가스를 분해시킨다. 필터교체 주기는 사용 환경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1년이다.

LG전자는 신제품에 펫모드를 적용했다. 고객이 펫모드 버튼을 누르면 공기청정기는 오토모드 대비 풍량을 최대 70%까지 높여 반려동물의 털, 먼지 등을 최대 35% 더 제거한다. 상단과 하단으로 구성된 100제곱미터용 제품의 경우 펫모드에서 하단의 풍량을 집중적으로 높이게 되는데 털과 먼지가 공기보다 무거워 실내 공간의 아래쪽에 있기 때문이다.

또 신제품은 부착형 극세필터를 사용해 쉽고 간편하게 반려동물의 털과 먼지를 제거할 수 있다. 고객은 토탈 알러지집진필터 바깥에 극세필터를 씌우기만 하면 된다. LG전자는 신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최대 10장의 극세필터를 추가로 지급한다.

LG전자는 반려동물을 위한 기능을 추가하면서도 퓨리케어 360o의 차별화된 장점들은 그대로 계승했다. 360o 디자인은 모든 방향에서 공기를 흡입하고 청정할 수 있어 공기를 정화하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줄어든다. 모서리가 없는 둥근 구조라 아이들에게도 안전하다. 퓨리케어 360o 공기청정기에만 있는 클린부스터는 강한 바람을 만들어 깨끗한 공기를 멀리까지 보내는 방식으로 실내의 공기 순환을 돕는다.

또 6단계 토탈케어플러스를 탑재해 0.01µm(마이크로미터, 1백만분의 1미터) 크기의 극초미세먼지를 99% 이상 제거하는 것은 물론 알러지 유발물질, 새집증후군 원인물질 등 다양한 유해물질을 제거해준다. 

색상은 모두 뉴메탈샤인이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62제곱미터는 119만9000원, 100제곱미터는 156만9000원이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