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라이벌
싼타페, 스포티지, 코란도...실적 견인
제이콥 기자 | 승인 2019.09.04 21:39
<사진>3사 신차 RV모델=각사 제공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 3사의 8월 실적이 전년대비 위축된 가운데 그래도 선전할 수 있었던 것은 주력 차종 때문으로 보인다.

현대차 싼타페, 기아차 스포티지, 쌍용차 코란도 등 오랜기간 각사의 얼굴과 같았던 RV브랜드가 효자 역할을 해냈다.

현대차 싼타페는 6858대를 판매하며 신형 소나타와 함께 실적을 견인했고, 기아차 스포티지는 3만7700여대 팔렸다. 또 쌍용자동차 코란도는 가솔린 모델을  추가하며 전월대비 39.4% 증가하는 실적을 거뒀다.

현대차 RV모델은 싼타페 외에 베뉴 3701대, 투싼 2583대, 코나(EV모델 1008대, HEV모델 5대 포함) 2474대, 팰리세이드 2304대 등 총 1만8167대가 팔렸다.

그러나 현대자동차는 지난 8월 국내 5만2897대, 해외 31만148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6만3045대를 판매해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9.7% 감소, 해외 판매는 5.5% 감소한 실적을 거뒀다.

기아차 RV모델은 스포티지가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한데 이어 셀토스 6109대, 카니발 4780대, 쏘렌토 3476대, 니로 1721대 등 총 1만8656대가 판매됐다.

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8월 한달간 국내 4만3362대, 해외 18만5509대 등 전년 동기 대비 2.1%증가한 22만8871대를 판매했다.(도매 판매 기준).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9% 감소, 해외 판매는 3.0% 증가한 수치다.

쌍용자동차 코란도는 가솔린 모델을 추가하며 전월 대비 39.4%의 증가세를 기록하였다. 이는 내수판매가 전년 누계대비 3.3%의 증가세를 유지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이다.

아직 라인업 개편이 진행중인 수출은 전년동월 대비로는 16.4% 감소했지만 코란도 선적이 진행되면서 CKD를 제외한 완성차 수출은 전월 대비 10.4%증가한 개선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9월부터는 코란도 M/T모델이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초도 물량들이 선적될 예정인 만큼 수출 실적 역시 한층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쌍용차는 8월 내수 8038대, 수출 1977대를 포함해 총 1만15대를 판매했다. 내수와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모두 감소세를 나타내며 12.3% 감소한 것이다.

한편 이들 자동차 3사는 하반기에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및 통상 환경 악화 등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현대차는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