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RTD 커피시장 1조 3천억원대 페트병 대용량 커피 대세
안요셉 | 승인 2019.09.24 17:49


가용비, 대용량을 강점으로 페트병 커피는 1인당 커피 소비량 증가 속도에 맞춰 향후 수년간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RTD 커피 중 페트(PET)병 커피 인기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트병 커피는 그 동안 휴대가 간편하고 여러 번 나눠 마실 수 있는 장점을 앞세워 꾸준한 인기를 끌다가, 최근 1인당 커피 소비량 증가에 맞춰 대용량 제품 출시가 이어지면서 캔, 컵, 파우치, 병 커피의 성장세를 크게 웃돌며 RTD 커피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2018년 국내 RTD 커피시장은 1조 3,193억원 규모로 전년대비 334억원, 2.6% 증가했다. 용기별로 보면 한자릿수 증감추이를 보이는 캔, 컵, 병, 파우치 커피와 달리 페트병 커피는 전년대비 418억원, 56% 오르며 RTD 커피시장 성장을 실질적으로 주도했다. 페트병 커피는 올해 상반기에도 성장세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대비 61% 증가한 678억원 규모로 커졌고, 판매 비중 역시 지난 2016년 4.3%에서 10.9%로 두 배 이상 늘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4월 커피 애호가뿐만 아니라 책상에 오래 앉아있는 직장인, 학생들의 커피 음용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점에 착안해 500mL 용량의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블랙’을 선보였다. 출시되자마자 가용비(가격대비용량)가 뛰어난 제품으로 주목받았고 이후 ‘라떼’ 제품도 선보이며 출시 9개월만에 누적 판매량 1,600만개를 돌파했다.

올해 6월에는 기분좋은 단맛을 더한 ‘스윗트 블랙’을 추가로 선보였으며, 올해 1~8월까지 콘트라베이스는 누적 판매량 2,700만개로 지난해 실적을 훌쩍 뛰어넘으며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얼음 없이 커피로만 꽉 채워 하루 종일 즐길 수 있는 대용량 커피를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가 젊은층 중심으로 확대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코카콜라 ‘조지아 크래프트’ 470mL, 동서식품 ‘맥스웰하우스 콜롬비아나 마스터’ 500mL 등 출시가 이어지며 대용량 페트병 커피 붐이 확산되고 있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