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키즈’ 대박 조짐
안요셉 | 승인 2019.11.22 20:01

저출산 시대에 역발상으로 출시한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키즈가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올 6월 국내 가공유 시장 1위 브랜드 빙그레 바나나맛우유가 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가공유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출시했다.

1974년 출시 이후, 국내 가공유 시장 매출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빙그레 바나나맛우유는 오랜 세월 동안 용기 모양, 용량 등 변하지 않는 제품 고유의 특성으로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어린 아이들이 한 번에 마시기에 다소 용량이 많은 데다(240ml) 남은 제품을 보관하기도 어렵다는 소비자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러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빙그레는 어린 연령대의 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출시하게 됐다.

앙증맞은 패키지에 귀여운 캐릭터가 삽입된 바나나맛우유 키즈는 한국낙농육우협회의 K-MILK 인증을 받은 국내산 원유 92%를 함유한 제품으로 국내 가공유 제품 중에서 원유 함량이 월등히 높은 제품에 속한다. 이와 더불어 바나나 농축 과즙과 갈색 설탕은 유기농 원료를 사용하였으며 칼슘, 철분, 비타민D, 아연을 첨가했다. 용량은 120ml로 아이들이 한 번에 마시기 적당하며 무균팩 충전을 통해 실온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에 외출할 때 챙겨나가기도 안성맞춤이다. 높은 휴대성 뿐 아니라, 유통기한도 10주로 늘려 편리성을 더했다.

바나나맛우유 키즈는 초기 온라인 쇼핑몰만을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런칭하자 마자 단기간에 준비된 물량이 모두 완판되며 출시된 지 약 2달 만에 150만 개가 판매되었다. 이러한 추세에 힘입어 최근에는 대형 할인점, 편의점 채널에 입점 되었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채널이 확대될 예정이다. 몇 년간 침체된 유가공 시장을 고려하면 성장세가 심상치 않다.

빙그레 관계자는 “바나나맛우유 키즈는 바나나맛우유의 용량을 줄이고 먹기 편하도록 해달라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며 “출시 이후 별다른 마케팅을 하지 않았는데도 맘카페 중심으로 영유아들에게 먹이기 편하고 원유 함량이 높아 흰 우유를 평소에 잘 먹지 않는 아이들에게 딱 좋은 제품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며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빙그레가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출시한 것은 저출산 시대 오히려 영유아들에게 적합한 제품을 출시하자는 역발상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국내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바나나맛우유의 미개척 영역, 즉 세분 시장을 찾아 보자는 생각에서 신제품 개발에 나섰다. 빙그레는 현재 판매 호조세를 연말까지 지켜보고 향후 제품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바나나맛우유는 새로운 모습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함께 해서 즐거운 우리 아이 첫 가공유’ 컨셉을 가진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통해 그동안 바나나맛우유를 접하지 못했던 아이들도 바나나맛우유를 간편하고 건강하게 마음껏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19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