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혈압 상승 주범 나트륨, 95% 이상 가공식품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19.12.05 17:34

우리나라 성인은 혈압 상승 요인 중 하나인 나트륨의 95% 이상을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체 식품 섭취량 중 가공식품이 차지하는 비율은 70%에 근접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단국대 식품영양학과 김우경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1만5,760명을 대상으로 가공식품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가공식품으로부터의 식품 및 영양소 섭취량 평가 : 제 6기(2013~2015)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공동 발행하는 학술지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사진>일산병원이 추천하는 건강식단

여기서 가공식품이란 원료 자체를 먹는 천연 식품(원재료 식품)이 아닌 식품을 가리킨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공전에선 가공식품을 “① 식품 원료(농ㆍ임ㆍ축ㆍ수산물 등)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을 가하거나 ② 그 원형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형(분쇄ㆍ절단 등) 시키거나 ③ 이와 같이 변형시킨 것을 서로 혼합 또는 이 혼합물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을 사용해 제조ㆍ가공ㆍ포장한 식품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연구에서 남성은 여성보다 가공식품을 더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총 1,807g의 식품을 먹는 남성은 이중 1,209g(67.0%)을 가공식품으로 섭취했다. 여성의 하루 가공식품 섭취량은 905g으로, 전체 식품 섭취량(1,425g)의 63.5%였다. 

하루 가공식품 섭취량은 나이가 어릴수록, 학력ㆍ소득이 높을수록 더 많았다. 성인 남녀를 통틀어 하루 평균 총 식품섭취량은 1,550g이며, 이중 1,055g을 가공식품으로 충당했다. 하루 총 식품섭취량 대비 가공식품 섭취량이 68.1%에 달했다. 

우리 국민이 많이 먹는 가공식품은 맥주ㆍ김치ㆍ빵ㆍ사과 가공품ㆍ우유였다. 국내 소비자는 혈압을 낮추려면 섭취를 자제해야 하는 미네랄인 나트륨 하루 섭취의 96.3%를 가공식품을 통해 얻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공식품을 통한 나트륨 섭취량은 30∼40대에 가장 많았고 50대 이후엔 감소 경향을 보였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성인의 가공식품 섭취량이 원재료 식품 섭취량보다 많아 가공식품으로부터 더 많은 열량과 대부분의 영양소를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가공식품의 섭취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므로 건강한 가공식품의 섭취와 선택에 대한 대국민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