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차에 우유를 섞어 마시면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이?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20.01.07 18:09

홍차ㆍ녹차 등 차에 우유를 섞어 마시는 것이 득(得)일까? 실(失)일까?

우유와 차에 포함된 영양ㆍ웰빙 성분을 모두 섭취할 수 있다면 득, 우유의 단백질에 의해 차의 항산화 성분 체내 흡수율이 떨어진다면 실이라고 간단히 가름할 수 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웹사이트인 ‘헬스라인’(Healthline)은 ‘우유와 차 함께 마시기의 혜택은 무엇?’(What Are the Benefits of Drinking Tea with Milk?)이란 제목의 23일자 기사를 통해 ‘득실 양면이 모두 있다’고 평가했다. 

홍차ㆍ녹차 등 차엔 플라보노이드라고 하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 항산화 성분은 노화의 주범인 활성 산소에 의한 세포 손상을 치유하는 역할을 한다. 체내에 활성산소가 쌓이면 심장병 등 혈관질환과 암 등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녹차엔 플라보노이드 중에서도 카테킨, 홍차엔  테아플라빈(theaflavin)이 풍부하다. 홍차에만 든 테아플라빈은 항산화ㆍ항균ㆍ항종양ㆍ항염증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과 동물을 대상으로 한 기존 연구에선 녹차ㆍ홍차를 마신 뒤 혈압 감소, 암 예방 효과, 혈중 콜레스테롤 저감 효과 등이 확인됐다.  우유엔 신체 성장과 뼈 건강을 돕는 단백질ㆍ칼슘ㆍ칼륨이 풍부하다. 

차와 우유를 함께 마셔 차ㆍ우유에 다량 함유된 각종 영양소와 항산화 성분을 동시에 섭취할 수 있다면 득이다. 우유의 단백질이 차의 항산화 성분의 체내 흡수를 방해해 오히려 실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1,800명 이상의 중국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차와 우유가 각각 구강암 발생 위험을 낮췄다. 우유와 차를 함께 마신 사람에선 그 효과가 더 두드러졌다.  16명의 성인 여성에게 하루 2 컵(500㎖)의 홍차를 제공한 연구에선 물을 마신 여성보다 혈류가 증가하고 심장 기능이 개선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에서 홍차와 탈지 우유를 함께 섭취한 여성에선 심장 보호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우유에 함유된 단백질인 카세인(casein)이 차의 플라보노이드의 작용을 방해한 탓으로 풀이했다.

9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한 다른 연구에선 홍차와 우유를 함께 마신 뒤에도 혈중 플라보노이드 농도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유의 단백질이 차의 항산화 효과를 억제하지 않은 셈이다. 우유를 첨가하더라도 차를 오래 우려내면 차의 항산화 성분이 체내에 더 많이 흡수됐다. 

“우유와 차 함께 마시기의 효과 판정 근거가 부족하며, 어떤 종류의 차에 우유를 섞느냐에 따라 다른 결과가 얻어질 수 있다”는 것이 기사의 결론이다. 지금까지 이와 관련된 연구는 홍차ㆍ녹차와 우유의 관계를 밝히는 데 집중돼 둘을 함께 마시는 것을 소비자에게 권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결론을 내기 힘든 상태란 것이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