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대학생 40%만 우유 마셔...칼슘 섭취 위해 필요
안요셉 | 승인 2020.01.08 18:10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10명 중 4명만이 우유를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우유를 마시는 대학생은 마시지 않는 대학생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나은 식습관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교통대 식품영양학과 배윤정 교수팀이 2018년10월∼2019년3월 새 충북 거주 남녀 대학생 269명(남 134명, 여 135명)을 대상으로 우유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충북 지역 일부 대학생의 우유 섭취와 식습관 실태)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평상 시 우유를 섭취하는 대학생은 전체의 40.5%(109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우유 섭취량은 하루 한 팩(200㎖)에도 미달했다. 주당 평균 우유 섭취량은 813.7㎖로, 하루 평균 100㎖를 약간 상회하는 수준이었다.  

나이를 불문하고 한국인이 가장 부족하게 섭취하는 영양소가 칼슘이고, 우유가 ‘칼슘의 왕’으로 통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젊은 세대가 우유 섭취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우유를 마시는 학생을 대상으로 우유 선택 기준을 묻자(중복응답) 70명(64%)는 가격, 36명(33%)은 기호성, 23명(21%)은 영양이라고 응답했다. 

우유를 마시는 학생도 27.5%(30명)는 우유 구입 시 영양표시를 ‘전혀 읽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대학생이 선호하는 우유는 일반우유ㆍ가공우유ㆍ저지방 또는 무지방우유ㆍ기능성 우유의 순이었다. 

배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유를 마시는 대학생은 마시지 않는 학생에 비해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비율이 높았고, 간식으로 주로 탄산음료를 섭취하는 비율이 낮았다”며 “우유 마시는 학생의 식생활이 더 바람직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유 섭취는 비만ㆍ대사증후군ㆍ제2형(성인형) 당뇨병ㆍ고혈압ㆍ심혈관 질환 등 각종 만성 질환을 예방하며, 이는 우유 중의 칼슘ㆍ비타민 Dㆍ필수 아미노산의 효과 덕분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는 건강한 삶 유지를 위한 성인의 우유 하루 섭취 권장량을 하루 1 잔(200㎖) 이상으로 지정했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