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라이벌
"밥맛을 잡아라" 쿠쿠 vs 쿠첸
제이콥 기자 | 승인 2020.01.29 21:53
<사진>왼쪽 쿠쿠, 오른쪽 쿠첸/각사 홈페이지

''밥맛이 좋으면 반찬이 필요없다''는 말이 있다. 이렇듯 밥맛은 식욕을 좌우할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러나 최근들어 출산율이 낮아지고, 혼밥 등 새로운 트렌드가 나타나면서 집에서 밥을 지어 먹을 기회가 줄었다. 비상이 걸린 곳은 밥솥 제조회사다. 밥솥 회사들은 이러한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비책으로 명품 밥솥 개발에 나섰다.

쿠쿠밥솥 IH 전기압력밥솥(CRP-JHT0610FS) 제품은 2017년 쿠쿠 출하량 기준 밥솥군 1위에 오른 인기 제품이다. 주부의 취향대로 초고압에서 무압까지 두 가지 압력에 트윈 프레셔로 밥을 지을 수 있는 제품이다. 예를 들어 초고압에서는 차진밥을 무압에서는 고슬고슬한 밥을 지을 수 있다.

초고압 기술은 활발한 열의 대류를 발생시키는 뛰어난 기술로 초고압력(기존 대비 11% 높아진 압력)을 유지한다. 이를 통해 밥을 지으면 거친 곡물과 잡곡밥도 차지고 쫀득하게 지을 수 있다. 무압 기술은 쿠쿠의 독창적인 기술, 이중모션 밸브를 적용해 취사시 압력이 없는 무압상태를 유지하는 기술이다.

<사진>쿠쿠 홈페이지

이 제품은 밥솥 안과 밖을 스테인리스 재질로 만들어 위생적으로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원터치 분리형 커버로 설계, 깔끔하게 씻을 수 있다.

이밖에 대기전력차단스위치가 설치되어 있어 전기료를 아낄 수 있으며, 빛을 감지해 에너지를 절감하는 에너지아이 기능도 있다. 또 밥솥 안쪽은 엑스윌 스테인리스 코팅이 되어 잏어 고열과 고압, 염분 등에 강하다. 2중 모션패킹으로 밀폐력이뛰어나고, 증기가 셀 틈이 없게 해 줘 밥맛의 퀄리티를 높여준다.

쿠첸 IR 미작 전기밥솥(CJR-PM0610RHW)은 디지털 IR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정밀한 온도 조절을 통해 원하는 밥맛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이 IR센서는 밥맛 소믈리의 수많은 시험과 연구 과정을 통해 밝혀낸 알고리즘의 혁신이다.

또 IR센서는 사각지대 없이 화력과 온도를 정밀하게 제어하여 밥맛을 최상의 상태로 구현해 낸다. 이 제품은 내솥에서 발생하는 열을 내솥 전체에 효율적으로 전도시켜 주고, 화력을 골고루 분포시켜 줘효율성이 좋다.

<사진>쿠첸 홈페이지

기존 2단에 비해 25% 넓어진 3단 코일을 적용해 넓은 발열 면적과 고화력 전달이 가능하여 쌀이 잘 익고 찰지게 만들 수 있게 한다.

이 제품은 돌솥밥, 가마솥밥과 같은 이상적인 밥맛을 연출할 수 있다. 또 풀스테인리스 클린 가드로 설계되어 밥을 풀 때마다 흘리게 되는 밥알의 찌꺼기까지 편리하게 청소할 수 있다.

위생에 있어도 업그레이드에 공들였다. 세균번식과 물막힘, 냄새, 부식, 변질 등에서 보다 안전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했다.

더블어 이 제품은 냉동보관 밥 알고리즘이 설계되어 냉동된 보관 밥을 갓지은 밥처럼 고슬고슬하게 해 주는 기능도 있다. 또한 3중 차콜 파워 패킹이 설계되어 있고 참숯 성분을 추가해 패킹의 냄새 배는 걱정도 덜어준다.

여기에 항균 탈취 기능까지 추가되어 위생적이며 취사는 물론 보온시에도 갓지은 밥맛을 유지해 준다. 또 탈취와 항균성을 높이기 위해 차콜세라믹을 코팅하였다. 또 2000도씨의 무쇠 가마솥 성능으로 내구성 및 열 전도율이 뛰어난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기존에 밥솥과 달리 네모난 박스형태의 디자인으로 설계되어 공간효율과 진열이 선택적이다. 또 원터치 자동 스팀세척 기능이 있고, 5단계 밝기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