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커피, 하루 전체 폴리페놀 섭취량의 40% 차지?
안요셉 | 승인 2020.09.01 10:41

하루 폴리페놀 섭취의 약 40%를 책임지는 식품이 예상 외로 커피인 것으로 밝혀졌다. 폴리페놀은 노화와 각종 성인병의 주범인 활성산소를 없애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이다.

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역학(疫學)과 운동ㆍ영양과학과 퀴시 황(Qiushi Huang) 연구원이 2007∼2016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9,773명을 대상으로 폴리페놀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Dietary Polyphenol Intake in US Adults and 10-Year Trends: 2007-2016)는 영양 관련 학술지(Journal of the Academy of Nutrition and Dietetics) 최근호에 소개됐다. 

2013∼2016년 미국인의 하루 평균 폴리페놀 섭취량은 열량 1,000㎉ 섭취당 884㎎이었다. 식품과 음료를 통해 전체 폴리페놀 섭취량의 99.8%가 조달됐다. 폴리페놀 섭취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식품은 커피로, 전체 섭취량의 39.6%를 차지했다. 콩(9.8%)ㆍ차(7.6%)가 뒤를 이었다. 

일반적으로 커피 1잔엔 와인의 3배, 홍차의 9배에 달하는 폴리페놀이 함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의 주요 폴리페놀은 클로로겐산(chlorogenic acids)ㆍ카페산(caffeic acid)ㆍ퀸산(quinic acid) 등이다. 이 중 클로로겐산은 커피 원두에 많이 함유돼 있다.

커피콩 특유의 색을 나타내는 물질이기도 한다. 몸속에서 유해물질인 과산화지질의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0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