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서비스&제약
전립선비대증 위험, BMI와 허리둘레 낮춰야 안심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21.02.19 18:01

30대 직장인 김대리는 회사 화장실에 갈 때마다 선배와 부장의 공통점을 발견한다. 소변을 보는 시간이 자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길다는 점이다. 왜 그럴까?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전립선이 커졌기 때문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50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이 40대의 5배에 달한다고 한다. 비만한 60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도 저체중 60대 남성의 1.4배였다고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1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연세대 원주의대 고상백 교수(예방의학)팀이 2009∼2017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40세 이상 남성 약 611만여명의 전립선비대증 발병과 체중ㆍ연령 등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전립샘비대증 발생에 미치는 대사 요인의 영향: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우리나라 40세 이상 남성 중 전립선비대증 진단을 받은 사람은 전체의 1.5%였다. 나이별로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이 크게 달랐다. 50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은 40대 남성보다 5.0배(60대 17.7배, 70대 31.5배, 80세 이상 40.4배) 높았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이 증가한 것이다. 
 고 교수팀은 논문에서 “연령은 전립선비대증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는 연령”이며 “나이 들수록 전립선의 부피가 증가해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이 커지기도 하지만, 안드로젠(남성호르몬)ㆍ에스트로젠(여성호르몬) 등 호르몬에 영향을 미쳐 전립선비대증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60대 이상 남성에선 비만 등 체중 증가도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었다. 비만한 60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은 60대 저체중 남성의 1.4배였다. 80대 비만 남성은 80대 저체중 남성보다 3.0배 높았다.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의 남성에서 허리둘레가 굵을수록 전립선비대증 위험이 더 크게 나타났다. 
 고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는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의 증가가 전립선비대증에 미치는 영향이 중년 남성보다 노년 남성에서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결과”이며 “노인 비만과 복부 비만의 위험성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BMI와 허리둘레가 모두 높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위험이 2∼5배 커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와 있다. 전립선비대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BMIㆍ허리둘레를 함께 관리해야 하며 이를 위한 식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한편 전립선비대증은 중년 이후의 남성에서 흔히 발생하는 질환으로, 남성의 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전립선이 비대해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하부요로 증상을 유발한다. 잔뇨감ㆍ빈뇨ㆍ간헐뇨ㆍ절박뇨ㆍ약뇨ㆍ야뇨 등의 증상을 일으키고 우울하거나 불안한 기분이 들게 하는 등 생활 전반에 걸쳐 삶의 질을 급격히 떨어뜨린다. 2014년 국내 노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의 남성에서 고혈압ㆍ당뇨병 다음으로 높은 유병률을 보인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1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