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가전&디지털
GfK, 2020년 국내 가전 시장 성장률 발표
rivalnews01 기자 | 승인 2021.03.06 22:24

지난해 가전 시장 성장률이 전년대비 14%로 집계됐다. 글로벌 시장정보 기업 GfK는 국내 대표 가전제품 23개를 기준으로, 온·오프라인 주요 채널을 포함, 조사한 결과를 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1분기만 2019년과 비교해 4%의 역성장을 기록한 뒤, 2분기부터 플러스 성장을 지속해 2020년 전체는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이는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가전 수요 증가 △여행 등을 대신해 가전제품에 투자하는 ‘대체 소비’ 트렌드 △정부의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 사업 등이 맞물린 결과로 해석된다.

지난해의 경우 재작년 대비 두 자릿수 성장에 힘입어 오프라인과 온라인 채널 모두 플러스 성장을 보였지만, 가장 큰 성장이 돋보인 곳은 온라인 채널이었다. 오프라인 채널이 8% 성장한 반면, 온라인 시장은 25%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전 시장의 전체 성장에 크게 이바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작년과 비교해 58% 성장률을 기록한 소셜커머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여전히 가전 시장 50% 이상은 오프라인 채널이 주도하고 있으나, 지속적인 온라인 채널 성장으로 지난해 가전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 비중은 34.4%에서 37.6%로 약 3%P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23개 가전제품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대형 가전제품군은 재작년과 비교해 14% 성장을 보이며 성장을 이끌었고 IT 가전, 주방가전 역시 각각 17%, 20%의 성장을 보였다.

지난해 가전 시장의 성장은 전통적인 필수 가전부터 시장 성장이 확대되는 신(新) 가전제품까지 모든 제품군에서 성장이 관찰됐다는 게 특징이다. 필수 가전의 대표 격인 세탁기, TV, 냉장고 시장도 모두 15%가 넘는 성장률을 보였으며 식기 세척기, 의류 관리기, 전기 레인지, 커피 메이커 등 신 가전제품 시장도 30% 이상 확대됐다.

특히 2020년 마케팅 확대로 본격적인 성장 단계에 들어선 식기세척기 시장은 2019년과 비교해 3배가 넘게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제품이 성장했지만 카메라, 공기 청정기, 튀김기, 에어컨 등은 2020년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카메라는 다른 제품들과 달리 코로나19가 불리한 요소로 작용했고, 공기청정기 및 에어컨은 날씨 영향, 튀김기는 2019년 시장 확대에 따른 기저 효과 때문으로 분석된다.

GfK 최인수 연구원은 “2020년은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며 인테리어, 편리함, 휴식 등의 가치에 중점을 둔 가전들과 요리, 음악 등의 취미와 관련된 가전 중심 소비가 시장의 성장을 이끌 한 해였다”며 “2021년 백신 보급으로 코로나 이전 생활로 돌아간다면 가전 시장 성장은 줄어들 수 있지만, 이들 가치에 중점을 둔 트렌드는 여전히 시장을 주도할 것이다. 온라인 채널을 기반으로 한 가전 시장 성장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rivalnews01 기자  rivalnews01@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ivalnews0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1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