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포커스&인터뷰
현대차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이란?"
제이콥 기자 | 승인 2021.11.22 17:41
<사진>현대차그룹 '피터 슈라이어' 사장, ‘디자인 너머’ 표지



자동차 디자인 분야 세계적인 거장 '피터 슈라이어', 2006년 현대차그룹에 합류해 현대차·기아·제네시스가 독창적인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지닌 브랜드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에 앞서 아우디와 폭스바겐 디자인 총괄 책임자로 근무하며 양 사의 디자인 변혁을 주도했다.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경영 담당 사장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심층적으로 조명한 도서가 출간된다. ‘디자인 너머’란 제목으로 국내에 발간되는 이 책은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물론 관련 인물들 인터뷰와 다양한 시각 자료를 통해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세계적 디자이너가 되기까지의 경험과 비전 △디자인 철학 △‘자동차 디자인’ 작품들의 의미를 다채롭게 풀어냈다.

디자인 너머는 독일의 시골 식당 한편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과 한국에서 자동차 디자인의 한 획을 그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디자인 명장이 되기까지 여정을 담고 있다. 어린 시절의 드로잉부터 아우디 TT, 폭스바겐 골프4, 기아 K시리즈를 만들어 내기까지, 펜 하나로 세상을 바꾼 디자이너로서의 성장 과정이 함축적인 글과 직관적인 이미지들로 조화롭게 구성돼 있다.

디자인 너머는 △1부 탐험가 △2부 바이에른에서 한국으로 △3부 디자이너로 구성됐다.
1부 ‘탐험가’에서는 자동차와 비행기에 매혹됐던 유년 시절부터 아우디와 폭스바겐 디자이너로서 경험, 영국왕립예술학교 유학 생활이 펼쳐진다. 2부 ‘바이에른에서 한국으로’는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기아로부터 영입 제안받고, 유럽과 아시아를 오가며 디자이너로서 느꼈던 경이로운 체험들을 들려준다. 3부 ‘디자이너’에서는 아우디, 폭스바겐,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등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디자인한 자동차들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생생한 사진들과 함께 보여준다.

해외에서는 ‘Roots and Wings’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출간됐으며 디자인, 건축, 현대 미술, 라이프 스타일 관련 도서 출판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한 독일 출판 그룹 게슈탈텐(Gestalten)이 기획·제작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디자인 너머 추천의 말을 통해 “피터 슈라이어는 뛰어난 디자이너일 뿐만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라며 “자신만의 굳건한 철학으로 동서양의 경계를 넘어서는 그의 인생 이야기에서 많은 영감을 받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한국에서 일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경험이었고 나 자신, 나의 뿌리, 내가 만날 수 있었던 사람들, 한국과 독일 간의 특별한 관계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이들이 서로 어떻게 연관됐고 어떻게 대비되는지는 디자이너인 나에게 항상 영감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참여했던 모든 프로젝트를 웃으며 마무리했고, 언제나 꿈을 이루려 노력해 왔다”며 “뼛속까지 자동차 디자이너이며, 꿈꾸던 일을 하고 있다는 것에 항상 행운이라고 여겨왔다”고 덧붙였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2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