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자동차
자동차 3사 6월 판매 실적
제이콥 기자 | 승인 2022.07.04 17:12
<사진>왼쪽부터,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셀토스, 쌍용차 토레스 / 각사 제공

자동차 3사의 6월 실적은 경기침체와 반도체 공급 차질로 지난해 대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각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는 2022년 6월 국내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3.0% 감소한 5만9510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 감소한 28만1024대를 판매했다.

기아는 국내에서 지난해 동기간 대비 8.5% 감소한 4만5110대를 판매했다. 해외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4.3% 증가한 21만3500대를 기록했다. 또 쌍용자동차는 6월 내수 4585대, 수출 3424대를 포함 총 8009대를 판매했다.

각사별 주요 브랜드 판매실적은, 현대차의 경우 세단은 그랜저가 7919대, 쏘나타 4717대, 아반떼 3310대 등 총 1만5975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5760대, 싼타페 2913대, 투싼 2864대, 아이오닉5 1507대, 캐스퍼 4401대 등 총 2만6대가 팔렸다. 또 포터는 6980대, 스타리아는 2451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890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456대, G80 3630대, GV80 1745대, GV70 2219대, GV60 670대 등 총 1만1208대가 팔렸다.

또 기아가 지난달 국내시장에 판매한 브랜드별 실적은 승용 모델의 경우 K8 4012대, 레이 3812대, 모닝 2414대, K5 2352대 등 총 1만4837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비롯한 RV 모델은 카니발 5590대, 스포티지 4513대, 니로 3821대 등 총 2만5681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8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592대가 판매됐다.

쌍용의 신차 토레스는 6월 27일 기준 2만5000대를 넘어서면서 하반기 판매 전망을 밝게 했다. 무엇보다 지난달 4000대를 돌파하며 6년 만에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수출은 3424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23.2%, 누계 대비로도 42.7%의 큰 폭의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 등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권역별로 리스크 관리에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및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쌍용자동차는 부품 수급 제약에도 상반기 판매가 전년 누계 대비 18.3% 증가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보인다며, 신차 토레스의 안정적인 양산 체계 구축을 통해 하반기 판매물량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2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