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자동차
기아 스포티지 HEV, 독일 차 전문지 비교 도요타 앞서
제이콥 기자 | 승인 2022.09.08 16:32
<사진>왼쪽 도요타 RAV4, 오른쪽 기아 스포티지 / 각사 홈페이지 캡쳐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Auto Bild)는 최근 실시한 하이브리드 SUV 비교 평가에서 기아 스포티지가 도요타 RAV4보다 ‘한 세대 앞선 차’라고 평하며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도요타 RAV4는 글로벌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차종이며 국내시장에서도 외국산 준중형 SUV 모델에서 호평을 받는 차종이기도 하다.

이에 기아는, '이번 아우토 빌트의 호평이 그간 글로벌 하이브리드카 시장을 주름잡던 도요타의 대표 모델인 RAV4 하이브리드를 앞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 이하 AMS),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이하 AZ)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이다.

이번 비교 평가는 친환경 SUV인 스포티지 하이브리드와 RAV4 하이브리드 2개 모델을 대상으로 바디,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평가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스포티지는 평가 항목 중 바디, 편의성, 주행 성능, 커넥티비티 등 4개 항목에서 앞서고, 친환경성에서는 동점을 획득하며 종합 점수 563점으로 540점을 받은 RAV4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스포티지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제동 능력 등에서 우위를 점해 경쟁차를 상대로 편의성, 주행 성능 항목에서만 각 13점과 11점씩 높은 평가를 받으며 점수 차를 벌릴 수 있었다.

아우토 빌트는 “스포티지는 공인연비와 거의 유사한 100km 당 7.1리터의 연료 소비량으로 신뢰를 주고, 여러 측면에서 경제적”이라며 “더욱 민첩하고 정확하게 움직여 자신감 있게 운전할 수 있다”고 평가하는 등 스포티지의 상품성을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kg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 출력 230ps, 시스템 최대 토크 35.7kgf·m의 힘을 발휘하며, 16.7km/ℓ의 복합연비를 보이고 있다(2WD 17인치 타이어 기준).

한편 스포티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는 6월 독일의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가 실시한 PHEV SUV 모델 비교 평가에서 도요타 RAV4, 오펠 그랜드랜드, 볼보 XC40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2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