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식품&건강
사회공헌활동, 문화 예술로 접근 큰 호응
안요셉 | 승인 2022.09.26 17:58

식품업체들이 사회공헌을 축제화 한 이벤트로 소비자에게 다가서고 있다. 단순히 기부에 그치는 행사를 떠나 문화 예술을 접목한 형태가 돋보인다

하림은 지난 24일 성동구에 있는 서울숲에서 ‘하림 프렌즈 데이’ 행사를 열었다. 매달 각기 다른 형태로 환경 미션을 실천해온 하림 피오봉사단과 하림 유니버스가 한 자리에 모여 도심 속에서 숲이 주는 소중함을 깨닫고 숲을 아끼고 보전하는 방법을 배우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 

피오봉사단과 유니버스는 먼저 전문 숲해설사와 함께 서울숲을 거닐며 숲에 사는 나무와 풀을 살펴보고, 동·식물들이 어떻게 가을을 나는지 알아보며 생태 감수성을 키웠다. 숲을 보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나뭇잎의 크기, 색깔, 잎맥 등을 자세히 관찰하며 온몸으로 숲을 느끼는 경험을 했다. 특히 아이들을 대상으로 숲에서 직접 주운 열매를 가지고 장수풍뎅이를 만드는 활동이 큰 호응을 얻었다.

하림 프렌즈 데이 점심 도시락도 특별했다. 환경보호를 적극 실천하고 있는 하림 ESG 경영 취지를 살려 다회용기에 담긴 ‘지구도시락’을 제공해 쓰레기를 최소화했다.

누적 판매량 1억 4000만포 기록을 달성한 숙취해소 제품 ‘상쾌환’이 MZ세대가 몰리는 오프라인 축제에 잇따라 참가해 청년과 소통했다.

삼양그룹의 식품, 화학 계열사인 삼양사의 숙취해소 제품 큐원 상쾌환이 지난 17~18일 개최된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22’와 24~25일 이틀간 열린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2022’에 참가해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Ultra Music Festival Korea, UMF)는 국내 양대 EDM(Electronic Dance Music) 축제 중 하나로, 20~30대 청년이 전체 관객의 9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젊은 층 사이에서 유명하다.

상쾌환은 이번 축제의 공식 파트너로 참가해 행사장 내 레지스탕스스테이지에서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 부스에서는 다양한 색상의 공으로 가득 찬 볼풀장에서 10초 동안 ‘이벤트 볼’을 찾으면 상쾌환 제품을 증정하는 ‘상쾌환을 찾아라!’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은 이틀간 3100여 명의 방문객이 참가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끌레도르 프로모션은 ‘시각의 감동을 미각으로 담아내다’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기획했으며 미디어아트 전시관 아르떼뮤지엄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한 관람객들에게 끌레도르 카토닝바를 제공한다. 제공되는 끌레도르 카토닝바는 초코와 딸기 2종으로 관람객들에게 100% 국내산 원유와 176년의 노하우가 담긴 초콜릿의 풍부한 맛을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끌레도르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패키지를 명화로 디자인한 끌레도르 카토닝바 시리즈를 새롭게 만나볼 수도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롯데마트'와 손잡고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진행한 친환경 콘셉트의 환경을 사랑하는 작은 발걸음 캠페인’ 판매 수익금을 모아 옥스팜 코리아에 전달했다.

전달된 기부금 2000만원은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달간 전국 롯데마트 점포에서 판매된 친환경 기획 제품인 'RE:EARTH 패키지'를 포함해 ‘아이시스8.0’, ‘칠성사이다 플러스’ 등의 음료 판매액 2%에 해당되는 금액이다. 전달된 기부금은 옥스팜 코리아를 통해 기후변화 취약국인 방글라데시 식수위생 개선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해당 캠페인은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기념해 환경보호 의식을 고취하고 기후 위기로 삶의 기본인 깨끗한 물 조차 마실 수 없는 취약 계층을 돕기 위해 롯데마트와 뜻을 모아 기획하게 됐다. 무라벨 칠성사이다 등으로 구성된 친환경 기획 패키지 등의 음료 소비를 통해 환경과 나눔에 대한 새로운 의미를 찾는 가치소비 활동이자 소비자, 기업, 국제구호개발기구가 동참하는 ESG 활동으로 의미가 깊다.

동원산업이 지속가능한 해양 생태계 환경을 위한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행사를 진행했다.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 행사는 글로벌 수산 기업들이 지속가능한 수산업에 대해 논의하는 회의체인 ‘SeaBOS(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에서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을 감축하기 위해 기획한 행사다. 동원산업은 ‘SeaBOS’의 유일한 한국 기업 회원사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 행사는 23일 서울 서초구 동원산업 본사 인근의 양재천과 부산시 영도구의 감지해변 등에서 진행됐다. 임직원들은 4인 1조가 되어 양재천 및 해안가의 각종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들을 수거했다. 회원사들이 수거한 해양 플라스틱의 종류와 수거량은 ‘SeaBOS’ 공용 앱에 실시간으로 등록돼 데이터로 관리된다.

동원산업을 비롯한 ‘SeaBOS’ 회원사들은 오는 10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진행되는 정기 회의에서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 활동과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2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