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종합
소비자 참여형 물가감시 강화된다
장계영 기자 | 승인 2023.08.18 18:48
<사진>양평동 모 편의점에서 소비자 구매 활동 장면

소비자권익 증진을 위한 물가감시와 정보제공이 한 층 더 강화된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8월 18일 '제 6차 소비자정책 기본계획' 등 안건을 심의‧의결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고물가 상황에서 소비자 부담 완화 등을 위해 소비자단체의 물가감시 및 정보제공 역할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생필품 가격조사와 함께 일반의약품‧교육비‧주거관리비 등 생활 밀접품목으로 조사대상 확대, 구독서비스‧지역축제물가 등에 대한 특별물가조사 실시, 원재료‧가공식품 등 기업의 불합리한 가격인상 감시․ 성명서 발표 등을 통해 소비자가격 인하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소비자 참여형 물가감시활동 실시, SNS‧유튜브 동영상‧카드뉴스 등 다양한 온라인 매체를 활용하는 등 물가정보 제공 채널을 확대하기로 하였다. 소비자참여형 물가감시 활동은 대학생이 직접 캠퍼스 주변 월세‧학생식당 등 대학가 물가를 조사하고, 일반 소비자가 용량 감소 등 꼼수 가격변동을 감시,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SNS 챌린지 활동 등이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물가 관련 정보 확대 및 소비자 의견 반영 창구 활성화 등 합리적인 소비환경을 조성하기로 하였다.

주요 생필품 가격정보를 수집‧공개(격주) 및 국민 다소비 품목 등에 대한 가격 비교 조사를 강화 등을 통해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는 한편, 소비자들의 정책 제안 창구를 확대하여 소비자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하였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국무총리와 민간위원장이 공동으로 위원장을 맡고 8개 관계부처 장관과 민간위원(15명) 및 한국소비자원장으로 구성되며, 범정부 소비자정책을 수립‧조정하고 심의․ 의결하는 국무총리 소속 위원회이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3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