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라이벌
자동차용 선팅필름, 제품별로 태양열 차단 성능에 차이 있어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23.09.14 17:20
<사진>조사대상 제품 39개 중에 6개 브랜드의 로고타이프

자동차용 선팅필름은 눈부심 방지·자외선 차단·냉난방 효율 향상 등을 위해 필수적으로 시공하는 대표적인 자동차용품이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주요 브랜드의 자동차용 선팅필름 39개 제품의 태양열 차단 성능을 시험평가하고 주요 표시·광고 내용(자외선·적외선·총 태양에너지 차단율 등)을 검증했다.

시험평가 결과, 자동차 실내 온도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태양열 차단 성능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고, 일부 제품은 가시광선 투과율·적외선 차단율을 잘못 표시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선팅필름을 시공하지 않은 자동차 유리와 시공한 자동차 유리의 태양열 차단 성능을 비교한 결과, ‘가시광선 투과율’이 낮을수록, ‘총 태양에너지 차단율(TSER)이 높은 제품일수록 온도상승 억제 성능이 우수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차단성능 비교는 ‘ASTM E424-71 Standard Test Methods for Solar Energy Transmittance and Reflectance (terrestrial) of Sheet Materials 준용 : 태양광이 도달하는 지표면에서 선팅필름을 시공하지 않은 자동차 유리로 덮은 검은색 나무상자가 최고 온도에 도달하는 시점에 선팅필름을 시공한 자동차 유리로 덮은 상자의 온도를 측정하고 두 상자의 온도 차이 평균값을 산출하였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총 태양에너지 차단율 ‘(Total Solar Energy Rejected)은 자외선⋅가시광선⋅적외선으로 구성된 태양에너지를 얼마나 차단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다. 유사한 가시광선 투과율 제품인 경우 TSER 수치가 높은 제품일수록 온도상승 억제 성능이 우수한 상관관계가 있으므로 제품 선택 시 해당 표시내용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가시광선 투과율 70% 이상인 제품 중에서는 2개 제품[브이쿨(VK70), 3M(Crystalline 70)]이 온도상승을 15℃까지 억제해 태양열 차단 성능이 우수했고, 40% 대는 레이노(S9-45)·후퍼옵틱(Premium Nano Ceramic 40), 30% 대는 후퍼옵틱(Premium Nano Ceramic 30), 10% 대는 브이쿨(K14)·후퍼옵틱(Premium Nano Ceramic 15) 제품의 온도상승 억제 성능이 각각 19℃, 24℃, 30℃로 우수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가시광선 투과율이 낮은 제품을 선택하면 차량 내부 온도상승 억제에 유리할 수 있지만, 시야 확보 등 안전 운행을 위해서는 앞면·1열 유리면에 법정 가시광선 투과율 기준에 적합한 선팅필름을 시공해야 한다.

투과율은 앞면 유리의 가시광선 투과율은 70% 이상, 1열 유리는 40% 이상이어야 하며 위반 시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도로교통법, 2열 및 기타 유리면은 별도 규정 없음).

특히 앞면 유리의 가시광선 투과율 확보는 안전 운행을 위한 필수 요소이며 가시광선 투과율이 41% 이하로 낮아질 경우, 야간 사물 인식률이 20% 이상 감소하고 반응거리는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2005.6.).

<자료>한국소비자원

신차 출고 시 무료로 제공되는 쿠폰 제품도 10~21℃ 수준으로 온도상승을 억제해 태양열 차단 성능이 양호했다.

참고로, 국산 완성차 4개 사(현대⋅기아⋅르노코리아⋅쉐보레 자동차) 신차 출고 시 무료로 제공되는 1․2열․뒷면 유리용 제품이다.

시험평가 대상 제품 대부분은 품질·성능과 밀접한 가시광선 투과율, 자외선·적외선·총 태양에너지 차단율 등을 표시·광고하고 있다. 그러나 시험결과, 솔라가드(Phantom 15) 제품은 실제 가시광선 투과율이 12%였으나 19%로, 후퍼옵틱(Premium Nano Ceramic 70) 제품은 적외선 차단율이 83%였으나 94%로 잘못 표시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솔라가드(Phantom 15) 제품을 판매한 생고뱅코리아㈜, 후퍼옵틱(Premium Nano Ceramic 70) 제품을 판매한 ㈜에이치오케이코리아는 누리집에 표시된 가시광선 투과율, 적외선 차단율을 즉시 수정했다고 회신하였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외선 차단 유리가 기본 장착되어 있는 차량의 경우, 앞면·1열 유리에 법 기준에 적합한 선팅필름(가시광선 투과율 70%, 40%)을 시공하더라도 투과율이 기준보다 낮아져 시야 확보 등 안전 운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포함된 유리의 가시광선 투과율은 대부분 70~80%로 일반 유리 (가시광선 투과율 89% 이상)보다 어둡다.

자외선 차단 유리가 기본 장착되어 있는 차량은 국내 완성차 5개 사(현대⋅기아⋅르노코리아⋅쉐보레⋅KG모빌리티)에서 판매 중인 94개 승용차 모델 중 49개 모델의 앞면 유리, 21개 모델의 1열 유리에 자외선 차단 유리가 기본 장착되어 있다(2023.7. 기준, 모델별 세부 등급에 따라 다를 수 있음).

그러나 시험평가 대상 6개 브랜드의 누리집 제품 정보에는 해당 사실을 안내하고 있지 않아 개선이 필요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6개 브랜드에 기능성 유리(자외선 차단 유리 등) 장착 차량에 선팅 시공 시 제품 표시 수치보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낮아질 수 있다는 설명을 표시할 것을 권고하였다. 또한  6개 브랜드 모두, 권고 사항을 수용해 누리집 제품 정보에 반영했음을 회신하였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3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