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여성, 고연령, 소득 낮을수록 평생학습 행복감 커...직능연 ‘우리나라의 평생직업능력개발과 행복’ 발표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23.10.24 17:43
<자료>한국교육개발원 제공

남성보다는 여성이, 연령이 높을수록, 가구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평생학습의 긍정적 효과가 크게 나타나 평생학습이 국민의 행복에 미치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The HRD Review 26권 3호 조사·통계 브리프(우리나라의 평생직업능력개발과 행복)’를 통해 평생직업능력개발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는 한국교육개발원이 매년 시행하고 있는 ‘평생학습개인실태조사’의 최신 원자료(2020년)를 이용, 성향점수매칭(Propensity Score Matching, PSM) 방식 등으로 평생직업능력개발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것이다.

평생직업능력개발 참여자의 삶의 만족도(11점 척도기준 8.43점)는 비참여자의 삶의 만족도(7.88점)보다 높았다.

평생학습 참여자(표본수 3827명)를 대상으로 삶의 질 향상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결과, 과반수가 모든 영역에서 삶의 질 향상에 평생학습이 ‘약간’ 혹은 ‘매우 도움 됨’이라고 응답했다.

특히 정신적 건강 증진에 있어서는 응답자의 88%가 ‘약간·매우 도움 됨’이라고 응답했고, ‘사회 참여 만족도’에도 긍정적인 응답이 높았다.

<자료>한국교육개발원 제공

다음으로 평생직업능력개발이 하위 집단별로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PSM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남성보다는 여성이, 연령대가 높을수록,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행복 증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회적으로 행복 수준이 낮을 수 있는 특성이 강한 그룹일수록 평생직업능력개발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분석을 수행한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최수현 부연구위원은 “그동안 평생학습 및 평생직업능력개발정책은 고용 성과에 미치는 것에만 집중했다”며 “국민의 행복감 향상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보다 포괄적인 정책수단으로도 활용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3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