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 절실합니다" 99.1% 달해
제이콥 기자 | 승인 2024.02.27 13:22

동원홈푸드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까지 사회복지법인 온누리복지재단이 주최하는 발달장애 화가 미술 전시회 ‘함께 하는 삶 展’을 후원했다. 이 전시회는 21명의 발달장애 화가들의 다채롭고 독특한 시각의 작품 100여 점이 전시돼 많은 이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함께 하는 삶 展’에 전시되는 발달장애 화가들의 작품

동원홈푸드는 북서울장애인보호작업시설, 나리찬 등 장애인 단체와 연계고용 협약을 맺고, 정기적으로 제품을 구매하며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장애예술인에 대한 후원에 많은 기업들이 나서고 있지만 지원이 턱없이 부족한게 현실이다.

최근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부설 장애인예술연구소에서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제도 시행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장애예술인 응답자들은 99.1%가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제도’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제도’에 대한 장애예술인들의 의견을 알아보기 위해 14개 문항으로 구성된 구글 설문지를 ‘2022년 장애예술인수첩’ 등재 550명 장애예술인을 중심으로 카카오톡과 이메일을 통해 발송했다(2023년 11월 24일~12월 4일).

341명이 설문에 응해 62%의 높은 참가율을 보였다. 장애예술인들은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제도’에 대해 99.1%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장애예술인 모두가 원하는 사업이라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실시 방법에 대한 내용을 정리하면 창작지원금 형태는 현금이 86.8%로 가장 많았으며, 창작지원금 규모는 1000만 원 이상의 창작지원금을 90.9%가 원하고 있었다. 

창작지원금 지급 기간은 △매월 △분기별 △상·하반기별 △일시급이 고른 분포를 보였다. 창작지원금 선정 방법에 대해 한번 선정이 되면 끝까지 지원받는 종신제는 9.7%였다. 나머지 90.3%는 △매년 54.1% △격년 23.2% △5년 12.9%라고 응답했기에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 제도는 공모 방식이 합리적이라는 생각이 보편적이었다.

창작지원금 선정 시 경력에 따른 구분, 즉 신진-중진-원로 예술인 등의 구분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4.3%로 경력 인정에 대한 욕구가 있었고, 창작지원금 신청 조건에 재산 규모가 포함되지 않아야 한다는 답변이 74.1%로 높게 나타났다.

창작지원금에 대한 성과물 제출 기간은 매년과 격년을 합해 77.7%였다. 이는 창작지원금 선정 방법으로 매년 또는 격년 응모를 통해 선정하는 방식을 원하는 77.3%의 응답과 같은 패턴을 보였다.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 제도’로 인한 변화에 대해 안정적으로 창작활동을 할 수 있다가 78.6%로 가장 높아서 장애예술인들은 안정적으로 창작활동을 하기 위한 제도를 원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장애 정도는 △심한 정도 92.0% △심하지 않은 정도 8.0%로, 장애예술인은 장애 정도가 심한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았기 때문에 장애예술인들에게는 특별한 지원 제도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설득력 있다.

이와 같은 장애예술인들의 의견에 따라 장애인예술연구소에서는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 제도 연구’를 진행해 올해 3월 연구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제이콥 기자  real2018@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4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