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기타
‘영유아(0~5세)’ 사고 건수, 청소년-성인의 8배 이상
장계영 기자 | 승인 2024.03.21 08:30
자료=한국소비자보호원

한국소비자원은 2023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소비자 위해정보 총 79,264건을 분석하고, 그 주요 결과를 담은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및 통계 분석집’을 발간했다.

이번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및 통계 분석집’에서는 기존의 품목·장소·위해원인 등 7개 항목 외에 생애주기*별 신체·행동·환경 요인의 차이에 따른 위해다발 품목과 원인 등을 추가로 분석(연령 구분이 가능한 68,170건)했다.

‘영유아(0~5세)’ 인구 천 명당 사고 건수는 청소년 또는 성인의 8배 이상으로 많았다. 생애주기별 위해접수 건수는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넓어 인구가 많은 ‘성인’이 24,581건(31.0%)으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2023년도 우리나라 인구 천 명당 위해접수 건수는 ‘영유아’가 8.4건으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 2.1건, ‘청소년’과 ‘성인’이 각각 1.0건 순으로 나타났다.

생애주기별로 위해다발품목에 차이 있지만, 공통적으로 미끄러짐·넘어짐 이 많아 주의가 필요했다. 생애주기별 위해다발품목을 살펴보면, ‘영유아’는 침대(2,013건, 13.8%)에서 다치는 사례가 가장 많았고, 이어 ‘어린이’와 ‘청소년’은 자전거, ‘청년’은 전동휠, ‘성인’과 ‘고령자’는 석재 또는 타일바닥재 순으로 많았다.

품목별 주요 위해원인으로 ‘영유아’는 추락(1,979건, 98.3%), 그 외 모든 연령대는 미끄러짐 ·넘어짐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는데, 특히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비율이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4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