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금융
한화생명, 10년간 보험금 지급 데이터 약 3000만건 분석 발표
라이벌뉴스 | 승인 2024.03.28 07:41
이미지=한화생명 홈페이지 캡처

한화생명은, 최근 10년간(2014년~2023년)의 보험금 지급 데이터 약 3,000만건을 분석한 결과, 뇌혈관질환의 보험금 청구 건수는 10년 전 대비 1.8배, 심장질환의 보험금 청구 건수는 2.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로 60대 이상의 고령층이 이러한 증가율을 주도하고 있으며, 특히 심장질환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료에 따르면 뇌혈관질환 중 가장 발병 빈도가 높은 질병은 ‘뇌경색증’이었다. 고령층의 증가율이 높았는데, 60대 뇌경색증 발병 건수는 2014년 1349명에서 2023년 3302명으로 2.4배나 증가했다. 70대는 2014년 447명에서 10년 만에 1499명으로 껑충 늘어나며 3.3배나 증가했다.

‘뇌출혈’도 마찬가지다. 60대의 뇌출혈 발병 건수는 2014년 620건에서 2023년 1260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70대 이상은 10년 만에 142건에서 469건으로 3.2배나 증가했다. 반면, 50대 이하 연령대에서는 유사하거나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미지=한화생명 홈페이지 캡처


심장질환은 특히 ‘남성’이 여성보다 더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 10년 내내 남성이 여성보다 심장질환 발병이 더 많았다. 또한 10년 전 대비 여성은 2배 증가한 데 비해, 남성은 2.3배로 더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질환 중에서도 보험금 지급 건수가 가장 많은 질환은 ‘협심증’이다. 지난해 전체 심장질환 보험금 지급 건 중 약 44%에 달한다. 거의 절반인 셈이다. 입원·통원 환자의 증가와 60대 이상 고령층의 발병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가장 눈에 띄는 질환은 ‘부정맥’이다. ‘부정맥’은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이 증가하는 추세인데, 심장질환 중에서도 30~40대의 발병 비중이 높은 편이다.

지난해 한화생명에 심장질환 관련 보험금을 청구한 30~40대 중 38.9%가 ‘부정맥’이었다. 이는 10년 전인 2014년에는 28.0%에 불과했는데 10년 사이에 10% 이상 증가한 셈이다.

부정맥은 건강하고 젊은 나이라도, 기저 심장질환을 모른 채 격렬한 운동을 하다가 갑자기 급성 심장마비까지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한화생명 DataLab(데이터랩) 전경원 팀장은 “우리나라 70세 이후 사망 원인 1위가 동맥경화성 혈관질환, 즉 심장 및 뇌혈관 관련 질환이라는 통계가 있다”며 “이번 분석을 통해서도 확인됐듯이 현재 생·손보사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제3보험시장, 특히 뇌·심장질환을 보장하는 상품에 대한 고객 니즈가 향후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부터 생명보험사들은 뇌·심장 新위험률을 사용할 수 있게 돼 보험료가 약 50~60%가량 저렴해지는 등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라이벌뉴스  webmaster@rivalnews.co.kr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4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