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뉴스 금융
한국씨티은행, 2023년도 당기순이익 2776억원
뉴스편집 기자 | 승인 2024.03.29 19:38
사진=한국씨티은행 홈페이지

한국씨티은행(은행장 유명순)은 2023년도에 1조1236억원의 총수익과 277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발표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90% 증가한 것으로, 2022년도 총수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9680억원과 1460억원이었다. 2023년 12월 말 현재, BIS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 자본 비율은 32.59%와 31.51%이며, 전년도 말의 20.72% 및 19.83%와 비교해 각각 11.87%p와 11.68%p 상승했다.

2023년도 총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16.1% 증가한 1조1236억원을 시현했다. 비이자수익은 외환, 파생상품, 유가증권 관련 수익의 증가에 힘입어 전년 대비 101.2% 증가했다. 이자수익은 순이자마진이 개선됐으나, 소비자금융 부문의 대출자산 감소 등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사진=한국씨티은행 홈페이지

2023년도 비용은 인건비 감소에 주로 기인해 전년 대비 4.7% 감소한 6254억원으로 관리됐다.

2023년도 대손비용은 1361억원으로 전년 대비 39.6% 증가했으며, 시장 전반적인 신용 악화에 따른 대손상각비 증가가 주요인이다.

2023년 12월 말 고객대출자산은 주로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로 인해 전년 대비 26.4% 감소한 15조원이었으며, 예수금은 전년 대비 24.8% 감소한 18.8조원이었다. 12월 말 현재 예대율은 52.3%를 기록했다.

2023년도 총자산순이익률과 자기자본순이익률은 각각 0.60% 및 4.78%를 기록했으며, 전년도의 0.28% 및 2.61%와 비교해 각각 0.32%p와 2.17%p 상승했다.

유명순 은행장은 “수익모델의 전략적 재편 성공과 견조한 성장을 이어온 기업금융부문의 성과에 힘입어 당행은 전년 대비 90% 증가한 277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고, 수익성과 비용 효율성 역시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금융업의 기본과 원칙인 고객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해 리스크 관리와 내부통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씨티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바탕으로 기업금융을 중심으로 한 미래 성장 동력 창출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금융소비자보호의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며, 기업 시민으로서의 책임을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편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4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