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HOME 브랜드&스테디셀러
매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 누적판매량 8억개 돌파환산시 지구 2바퀴 돌수 있는 거대한 양
장계영 기자 | 승인 2024.04.29 19:13

예전에는 우유를 마시고 싶어도 소화가 안돼 입맛만 다시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락토프리 제품이 많아 언제고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국내 우유 시장에 락토프리 우유 내놓은 선구자는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 되는 우유'이다. 이 브랜드는 소비자들에게 ‘락토프리 유제품’ 개념이 생소했던 2005년 5월에 첫 선을 보였다. 이후 국내 락토프리 우유 시장에서 굳건히 정상을 지켜왔다.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가 최근까지 달성한 누적판매량은 약 8억 팩에 달한다. 이를 ‘소화가 잘되는 우유’( 190mL 멸균 제품 기준, 1팩 높이 105mm)를 일렬로 늘어 놓으면 총 85.394km에 달하는데, 이는 지구 2바퀴를 돌 수 있는 거대한 양이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출시는 기존에 우유를 마시면 불편함을 느꼈던 한국 소비자들에게 희소식이었다. 출시와 함께 유당(Lactose)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유당을 제거한 락토프리(Lactose-free) 유제품의 장점을 적극 홍보한 것이 빠른 시장 정착에 유효했다. 

그 결과 국내 락토프리 우유 시장(닐슨 데이터 기준)은 2019년 약 300억원대에서 지난해 기준 약 870억원 규모로 2배 이상 성장했다. 이 중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시장점유율은 약 44%로, 국내 락토프리 우유에서 톱 자리를 차지한다.

한편 매일유업은 매년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액의 1%를 독거 어르신 고독사 예방을 위한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하고 있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라이벌뉴스  |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92길 32  |  대표전화 : 02)353-991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1   |  등록일 : 2015.10.05   |  발행일 : 2016. 01. 03  |  발행 및 편집인: 장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계영
Copyright © 2024 라이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